기후위기시계
  • 대한항공, 임금 10% 인상 합의
일반·조종사노조 첫 동시 타결

대한항공 노사가 올해 임금협상 교섭결과 임금 10% 인상에 전격 합의했다. 특히 창사 이래 처음으로 대한항공노동조합(일반노조), 대한항공조종사노동조합(조종사노조)의 임금협상이 동시에 타결됐다.

대한항공과 일반노조, 조종사노조는 지난 23일 오후 서울시 강서구 공항동 소재 대한항공 본사에서 각각 2022년 임금협상 교섭을 진행해 임금 총액기준 10%를 인상하는 안에 전격적으로 합의했다.

일반노조와 조종사노조의 임금협상이 같은 날 동시에 타결된 것은 대한항공 창사 이래 처음이다.

이번에 양 노조가 동시에 임금 인상을 합의한 배경에는 양대 노조와 사측이 힘을 합쳐 코로나19 위기 상황을 빠르게 극복해야 한다는 의지가 있었다. 대한항공은 이번 노사 간 잠정 합의로 새로운 노사 상생 분위기를 조성하는 한편 여객 수요 회복에 따른 영업 정상화에 매진할 계획이다.

한편 조종사노조의 경우 그간 합의하지 못했던 2020년과 2021년은 임금은 동결하는 데 동의했다. 앞서 일반노조의 경우 코로나19 팬데믹 위기 극복을 위한 고통 분담 차원에서 2020년과 2021년 임금을 동결한 바 있다. 원호연 기자

why37@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