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월세 400 청담동 기숙사 ‘펜트하우스급’…여에스더 “직원 위해 금융치료”
[KBS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의사 겸 사업가 여에스더(58) 박사가 직원 복지를 위해 마련한 서울 청담동 고급 기숙사를 공개했다.

여에스더는 지난 26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 출연해 직원들 숙소를 방문한 이야기를 전했다.

[KBS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이날 여에스더는 강남 한복판 금싸라기 땅에 자리잡은 월세 400만원짜리 직원 기숙사를 찾았다.

공개된 기숙사는 약 30평짜리 원룸으로 시내 풍경이 한눈에 내려다보인다. 한쪽 벽 통유리로 도보 2분 거리에 위치한 회사까지 보였다. 또 고급스러운 실내 인테리어에 북한산까지 한 눈에 보이는 펜트하우스급 전망을 자랑한다.

[KBS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여에스더는 고가의 기숙사를 마련한 이유에 대해 “회사가 급성장하는 만큼 우리 직원들 일이 너무 많다. 제가 다른 걸 도와줄 수는 없고 해줄 수 있는 건 ‘금융 치료’뿐”이라며 “그중에서 굉장히 력셔리한 기숙사가 직원들을 행복하게 해주고 있다. 그게 제 플렉스(FLEX)”라고 말했다.

또 여에스더는 스튜디오에서 MC들에게 “직원이 행복해야 그 회사가 발전하고, 그 회사가 발전하려면 직원 행복과 고객의 행복이 함께 가야 한다. 직원들이 불행하면 좋은 제품이 나올 수 없다”고 설명했다.

한편 여에스더는 건강기능 식품회사의 대표이사로 재직 중이다.

choig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