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런닝맨' 송지효, 김종국에 "라면 있어요 오빠?"…묘한 분위기 연출
[SBS '런닝맨']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가수 김종국과 배우 송지효가 묘한 느낌의 분위기를 연출하며 커플 의혹이 또 불거졌다.

지난 26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런닝맨 대행 바캉스' 레이스가 꾸며졌다.

이날 멤버들은 함께 즐길 원하는 바캉스에 대해 이야기를 했다.

전소민은 "종국 오빠네 가자"라고 의견을 냈고 김종국은 "가. 집에 어머니 계신다"라고 멤버들의 방문을 환영했다.

그러나 유재석은 김종국 집에 방문하는 것을 거부했다. 그는 "근데 종국이네 집은 나는 다시는 가고 싶지 않다. 너무 음침하다. 집에서 이렇게 압박을 받는 느낌 처음이다"라고 불만을 이야기했다. 지석진도 "에어컨을 안 틀어준다. 겨울에는 동상 걸린다"고 거들었다.

반대가 있었지만 바캉스 목록에는 결국 '김종국의 집에서 라면 끓여먹기'가 추가됐다. 유재석이 룰렛에 이를 적자 송지효는 김종국에게 "라면 있어요 오빠?"라고 물었고 김종국은 "라면 사야한다"라고 답했다.

유재석은 "어? '라면 있어요 오빠'는 뭐야? 최근에 집을 방문했는데 없었어?"라고 둘 사이를 의심해 웃음을 안겼다.

김종국은 "그냥 물어본 거지"라면서 우물쭈물하는 송지효에게 "야 적극적으로 해! 변호를!"이라고 소리 질렀고 송지효는 "싫어"라고 답해 웃음을 더했다.

지석진과 유재석은 "김종국 표정이 이상하다"며 이때다 하고 끼워 맞추기를 시작했고 김종국은 "그게 아니다. 일반적으로 많은 사람들이 내가 라면을 잘 안 먹는다고 생각을 한다. 그러니까 송지효가 물어본 거다. '오빠 집에 라면 있어?'라고"라며 적극적으로 자신을 변호했다.

하지만 송지효는 "난 할 얘기가 없다"라고 한술 더 떠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유발했다. 김종국은 송지효를 손으로 치며 "넌 가만히 있어"라고 버럭 했다.

husn7@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