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권성동 “野, 대통령 사적 발언 외교 문제 비화 안간힘”
권성동, 23일 페이스북에 외교 참사는 ‘삶은 소대가리’ 조롱
야당이 대통령 사적 발언을 외교 문제로 비화하기 위해 안간힘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22일(현지시간) 캐나다 토론토 피어슨 국제공항에 도착, 환영 인사들과 악수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이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 논란과 관련 ‘야당이 대통령의 사적 발언을 외교 문제로 비화하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고 주장했다.

권 의원은 23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민주당이 윤석열 대통령의 사적 발언을 외교 문제로 비화시키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외교 참사’라는 선동 구호를 앞세우고 깎아내리기에 여념이 없다”고 썼다.

권 의원은 “외교 참사란 무엇이냐. 북한에 저자세로 굴종하면서도 ‘삶은 소대가리’, ‘저능아’ 소리를 들었던 것이 진짜 참사 아니냐”며 “혈세 수백억원으로 쏟아부은 남북공동연락소를 폭파시킬 때 국격도 붕괴됐다. 해수부 공무원 피살과 강제북송을 보시라. 이것은 국가로서 자존의 포기”라고 강조했다.

권 의원은 또 “지난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의 외교 노선에서는 일관된 특징이 있다. 국격과 자존을 의도적으로 포기하면서도, 도보다리 같은 정치쇼로 국민을 현혹했다. 즉 근본은 없으면서 말단만 포장했던 것”이라고 밝혔다.

권 의원은 “이번 대통령 순방에 대한 좌파의 비판 역시 마찬가지다. 베일 착용이 어떻다는 둥, 조문록이 어떻다는 둥하며 외교를 지엽말단적인 예송논쟁으로 전락시켰다”며 “윤석열 대통령은 후보 시절부터 한미동맹, 명확한 대북관, 자유민주주의 국가 간 연대 등 대한민국 외교의 근본에 충실했다. 실제로 한미동맹은 강화됐다. 문재인 정부가 사보타주했던 사드 역시 정상화되어 가는 중”이라고 했다.

ho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