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최나연, 18년 선수생활 마침표 “두번째 인생 신나게 살겠다”
최나연 [게티이미지]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 2012년 US여자오픈 챔피언 최나연(35)이 18년 간 누빈 필드를 떠나 인생 제2막을 시작한다.

최나연은 5일 매니지먼트사 지애드스포츠를 통해 “지금이 은퇴하는 가장 적절한 시기라고 생각했다”며 “그동안 한치의 부끄러움과 후회없이 열심히 선수생활을 했다. 은퇴를 결정하는 고민의 시간이 결코 쉽지는 않았지만 저를 위해 또 한번 후회없는 선택을 하기로 했다”며 은퇴를 공식 발표했다.

‘세리키즈’ 1세대 간판주자인 최나연은 2004년 고등학생 아마추어 신분으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ADT캡스 인비테이셔널서 우승, 프로무대에 혜성처럼 등장했다. 이후 KLPGA 투어서 3승을 더 보탠 최나연은 2008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Q토너먼트를 통해 미국 무대에 데뷔한다.

2009년 9월 삼성 월드 챔피언십서 LPGA 투어 첫 승을 신고했고 이어 LPGA 하나은행코오롱 챔피언십을 제패했다. 2010년 2승을 수확하며 상금왕과 베어트로피상(평균타수 1위)을 획득, 전성기를 맞았다. 2012년엔 US여자오픈을 비롯해 3승을 휩쓸었다.

박인비·신지애 등과 함께 세리키즈 대표주자이자 한국 여자골프 간판스타로 인기를 모은 최나연은 2015년 월마트 NW 아칸소 챔피언십 우승까지 LPGA 투어서 9차례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KLPGA 투어 우승을 포함하면 통산 15승이다.

최나연은 “많이 힘들었던 것도 사실이고 또 많이 그리울 것도 같지만, 이제부터는 저의 또다른 두번째 인생을 신나게 살아보려고 한다”며 “가족, 친구들과 함께 더욱 큰 행복을 찾을 수 있도록 그리고 더 많은 것을 경험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여러분들에게 저의 경험과 지식을 나누며 살아가고 싶다”고 했다.

최나연은 오는 20일 오크밸리CC에서 개막하는 LPGA 투어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에 출전해 LPGA 무대와 작별을 고하고, 11월 11일 개막되는 KLPGA 투어 SK쉴더스·SK텔레콤 챔피언십 2022에서 은퇴 무대를 가질 예정이다.

지애드스포츠는 "최나연은 앞으로 유튜브를 비롯한 다양한 방송활동과 레슨 등을 통해 골프팬들과 활발히 소통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anju1015@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