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윤석열차 그린 고교생, ‘尹 앞좌석 구둣발’ 떠올라 작품 구상”
지난 2월 13일 윤석열 당시 국민의힘 대선후보(오른쪽)가 맞은편 앞 좌석에 구둣발을 올리고 있는 모습이 포착돼 논란이 됐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헤럴드경제=나은정 기자] 윤석열 대통령을 풍자한 만화 작품 ‘윤석열차’를 두고 정치권 공방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해당 그림을 그린 고등학생이 작품을 구상하게 된 배경이 전해졌다.

‘윤석열차’를 그린 A 학생이 재학 중인 고등학교의 B 교감은 지난 5일 오마이뉴스와의 통화에서 A 학생과의 면담 내용을 공개했다.

B 교감은 A 학생에 대해 “워낙 차분하고 밝고 성실한 학생”이라며 “마음을 굳게 먹고 있더라. 이 학생은 학업 성적도 우수하고 전공실기 성적도 탁월하다. 독서량도 많고, 시사에도 밝다”고 소개했다.

이어 A 학생이 작품을 구상한 계기와 관련해 “지난 대선 기간에 윤 대통령이 열차 안에서 신발을 벗지 않고 의자에 발을 올린 일이 떠올랐다고 하더라”라며 “거기에서 아이디어를 착안해 작품을 만들었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B 교감은 ‘윤석열차’ 논란 이후 항의 전화를 많이 받는다면서도 “(학생이) 개인적으로 노력해서 금상까지 받은 것은 축하할 일”이라고 했다.

그는 “카툰은 시사적인 내용으로 세태를 풍자하는 그림 아니냐. 우리 학생은 응모 분야 성격에 맞게 시사적인 풍자 그림을 제출했을 뿐”이라고 강조하며 “혹시라도 학생에게 상처가 되지 않을까, 트라우마가 되지 않을까 걱정이 돼 불러서 격려의 말을 했다”고 했다.

제23회 전국학생만화공모전 카툰 부문 금상 수상작 '윤석열차'.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앞서 만화영상진흥원은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3일까지 제25회 부천국제만화축제에서 ‘윤석열차’라는 제목의 윤 대통령 풍자 만화를 전시했다. 해담 그림엔 윤 대통령의 얼굴을 한 열차가 연기를 내뿜으며 달리자 시민들이 놀라 달아나는 모습이 담겼다. 열차 조종석에는 김건희 여사가, 나머지 칸에는 칼을 든 검사들이 탑승해 있다. 학생은 이 만화로 제23회 전국학생만화공모전 고등부 카툰 부문에서 금상을 받았다.

하지만 해당 작품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커졌고, 문체부까지 나서서 공모전 주최 측인 한국만화영상진흥원에 엄중히 경고하고 신속히 조처하겠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공방이 가열됐다.

만화·예술계에서는 이번 사태로 표현의 자유가 침해 당해서는 안 된다며 규탄 성명이 이어지고 있다.

betterj@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