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尹정부 장·차관 평균재산 32억여원...이종호 과기부 장관 160.4억 최다
경실련, 재산·이해충돌현황 발표
16명은 3000만원 이상 주식 보유

윤석열 정부 1기 장·차관의 평균 재산은 32억6000만원으로, 국민평균의 8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민단체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실련 강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석열 정부 장·차관 41명 보유 재산 및 이해충돌 현황’을 발표했다. 경실련은 윤석열 대통령 취임 후 임명 완료된 장관 16명·차관 25명, 총 41명의 부동산, 예금, 주식 등에 대한 정기·수시공개 자료를 토대로 분석했다.

그 결과, 장·차관의 1인당 평균 전체 재산은 32억6000만원, 평균 부동산 재산은 21억3000만원이었다. 이는 각각 국민 가구자산 평균(4억1000만원)의 7.9배, 국민 실물자산(3억9000만원)의 5.5배에 해당한다. 경실련의 2020년 분석에서 전임 문재인 정부 1기 장관 평균 전체 재산은 17억9000만원, 평균 부동산 재산은 10억8000만원이었다.

이들 중 재산이 가장 많은 이는 이종호 과기부 장관(160억4000만원)이었다. 이어 ▷이노공 법무부 차관(64억2000만원) ▷이도훈 외교부 제2차관(59억8000만원) ▷이기순 여성가족부 차관(56억원) ▷조용만 문체부 제2차관(51억2000만원) 등이 뒤를 이었다. 부동산 재산은 이노공 차관(63억1000만원)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한동훈 법무부 장관(53억1000만원) ▷방기선 기획재정부 제1차관(46억2000만원) ▷이도훈 차관(43억9000만원)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36억원) 등의 순으로 많았다. 이들 중 종합부동산세 대상자는 21명(51.2%)였다.

경실련은 다주택자 7명, 비주거용 건물 보유자 5명, 대지 보유자 4명 총 총 16명의 장·차관이 임대행위가 의심된다고 주장했다. 1주택자지만 임대를 주고 본인은 전세(임차)권을 갖고 있는 6명(권영세 통일부 장관·김인중 농림축산식품부 차관·박일준 산업통상자원부 제2차관·신범철 국방부 차관·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최상대 기재부 제2차관, 가나다순)은 임대보증금 등을 채무로 신고했다.

또 경실련은 장·차관들의 아파트 신고가액이 시세의 69%로 축소신고됐다고 지적했다. 이들의 1채당 평균 신고가액은 13억3000만원이지만, 시세 기준으로는 19억4000만원이었다. 신고가액과 시세의 차액이 가장 큰 이는 조현동 외교부 제1차관으로 아파트 2채가 33억원으로 신고됐지만, 시세는 57억8000만원이나 됐다.

분석에 따르면 신고가액 기준 3000만원 이상 주식을 보유한 장·차관은 16명이었다. 경실련은 주식 보유자 중 김현숙 여가부 장관(9억8000만원)·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20억2000만원)과 이기순 차관(12억6000만원)은 비상장주식을 보유해 특별한 감시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장·차관 41명 중 21명(51%)은 부·모·자녀 등의 재산을 고지거부했다.

경실련은 고위공직자는 직무 범위가 넓고 권한이 커 이해충돌 소지가 상시 존재한다며 ▷재산 신고 공개제도 대상자 4급 이상 확대 ▷고지거부 조항 삭제 ▷겸직·영리금치 원칙에 따른 임대업 금지 등을 요청했다.

김희량 기자

hop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