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실시간 뉴스
  • 한솥, ‘점주에 인테리어비 전가’ 자진시정…동의의결 첫 사례
가맹 분야서 동의의결제도 첫 적용

[헤럴드경제=양영경 기자] 한솥이 가맹점주를 대상으로 한 인테리어 비용 전가 문제를 자진시정하고 상생방안을 마련하면서 공정거래위원회의 제재를 피했다.

공정위는 한솥의 가맹사업법 위반 행위에 대한 동의의결을 최종적으로 확정했다고 12일 밝혔다.

공정거래위원회 [연합]

공정위에 따르면 한솥은 가맹점주 36명에게 인테리어 공사를 권유 또는 요구하면서 인테리어 비용 중 가맹본부 부담액을 제대로 지급하지 않아 조사를 받았다.

한솥은 법 위반 여부를 다투기보다 자발적인 피해 구제를 통해 가맹사업자와의 갈등을 해결하기 위해 동의의결 절차 개시를 신청했다. 동의의결은 사업자가 스스로 원상회복 및 피해구제 등 시정방안을 제안하고, 공정위가 이를 승인하면 위법 여부를 확정하지 않고 사건을 종결하는 제도다.

한솥은 동의의결을 통해 점주 피해 구제를 위해 가맹본부가 부담해야 하는 인테리어 공사 비용(2억9400만원)을 전부 지급하고, 법 위반 예방을 위해 가맹사업법 교육을 이수하기로 했다. 외식 서비스의 품질 향상을 위해 간판 청소비(8200만원)와 유니폼, 주방용품, 카드리더기 등을 지원하고 향후 5년간 광고 판촉비를 인상 없이 유지하기로 했다.

아울러 가맹사업자와 상생을 위한 협약서를 체결하고, 점포 환경 개선에 대한 사전협의 기준 및 절차를 마련하는 내용도 동의의결에 포함했다.

이번 동의의결은 2022년 7월 가맹사업법에 동의의결제도가 도입돼 시행된 이후 실제 동의의결이 확정된 최초 사례다. 공정위는 “이번 동의의결로 가맹점주는 민사적 절차 없이 즉시 인테리어 공사 비용을 지급받을 수 있게 됐다”며 “가맹본부 또한 가맹점에 대한 포괄적인 지원방안을 스스로 마련하는 등 바람직한 선례를 남겼다”고 평가했다.

y2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