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실시간 뉴스
  • 서울라면, 기후동행카드, 야외도서관…서울시, 내놓는 정책마다 100만명 돌파 왜?
서울라면 출시 5개월만에 100만봉 팔려
기후동행카드 70일만에 100만장 돌파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의 야외도서관인 ‘책읽는 서울광장’을 찾은 시민들이 독서하며 휴식을 즐기고 있다.[연합]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서울시 정책에 따라 출시한 서울라면, 기후동행카드, 손목닥터9988, 서울야외도서관, 정원박람회의 공통점이 있다.

모두 시작과 동시에 시민들의 큰 호응 속에 100만명 이상이 참여한 정책이라는 점이다.

시에 따르면, 서울라면은 출시 5개월만에 100만봉 이상이 팔렸다. 시와 풀무원이 공동 개발한 것으로, 오세훈 서울시장은 개발 과정에서 서울라면을 시식하며 맛 개발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서울라면이 일본 도쿄의 바나나빵, 하와이의 호놀룰루 쿠키처럼 도시를 상징하는 굿즈로 거듭나길 기대하고 있다.

서울 기후동행카드는 출시 70일만에 100만장을 돌파했다. 현재까지 판매량은 154만장에 달한다. 월 6만2000원으로 서울 지하철과 버스 등 대중교통을 무제한 탑승하는 카드로, 사용자 1인당 월평균 3만원의 교통비 절감 효과를 낸 것으로 분석된다.

기후동행카드의 온실가스 감축 효과는 3600t에 이르는 것으로 평가된다.

오세훈 시장이 직접 이용하는 서울형 헬스케어 손목닥터9988은 이달 12일 참여자가 100만명을 넘었다. 지난 3월 상시 모집으로 전환하면서 3개월만에 55만명이 신규 가입했다. 서울 시민 10명 중 1명이 손목닥터9988에 참여하는 셈이다.

5월 16일 개막한 서울국제정원박람회는 이달 13일 관람객이 311만명에 달한다. 시작한 지 5일 만에 100만명이 방문했다. 행사장인 뚝섬한강공원은 뉴욕 센트럴파크에 비견돼 시민들로부터 ‘뚝트럴파크’라는 별칭이 붙을 정도다.

올해 국제도서관협회연맹(IFLA)으로부터 국제마케팅상을 2연 연속 수상한 서울야외도서관은 지난해 한 해 동안 170만명이 다녀갔다. 또 올해는 시작한 지 8주만에 100만명이 다녀갈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

지난해 말 서울의 겨울밤을 화려하게 장식한 ‘서울라이트 광화문’은 38일간 189만명이 즐겼다. 서울을 대표하는 캐릭터 해치가 등장하는 ‘내친구 해치송’은 발표 6일 만에 100만뷰를 넘겼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시민들의 수요에 서울의 매력을 더했더니 일상과 생활 수준을 한 단계 높여주는 밀리언셀러 정책이 탄생했다”며 “앞으로도 시민 중심의 정책을 통해 서울을 시민이 행복한 매력적인 도시로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sooha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