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실시간 뉴스
  • 20년 자매결연 인연…상주에 미국 데이비스시 학생교류단 방문
미국 항생들 상주시 학생 가정에서 홈스테이
이미지중앙

미국 데이비스시 학생교류단이 상주시 를 방문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상주시 제공)


[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상주시 국제자매도시인 미국 데이비스시 학생교류단이 국제자매도시 간 교류협력의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해 지난 11, 910일 일정으로 상주시를 방문해 양 도시 간 학생 홈스테이를 실시한다.

상주시는 지난 2004년부터 고등학교 1학년 대상으로 미국 데이비스시와 학생교류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으며, 코로나19의 확산으로 2019년부터 중단된 이후 6년 만에 재개한 것으로 그 의미가 크다.

이번 데이비스시 학생교류단은 홈스테이 기간동안 지역 내 학생 가정에 머물면서 서로를 이해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며, 각종 체험활동과 학교 수업 등에 참여하게 된다.

, 상주시 학생들과 함께 경주와 서울 지역의 주요 명소 등을 방문해 한국의 일상을 체험하고, K-Culture 공연 관람을 통해 한류 문화 공유하는 등 일정을 함께 할 예정이다.

이번 데이비스시 학생교류단을 인솔한 케빈 윌리엄스(Kevin Williams)씨는 상주시의 호의에 감사드리며, 상주시 학생들이 방문하는 가을에 데이비스시에서 보답하겠다라고 했다.

강영석 시장은 학생들이 각 가정에 머물면서 서로의 문화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혀 데이비스시와 우호증진을 도모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ks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