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현장;뷰] 김인권 “현장에서 웃겨야 한다는 부담감 있었지만”

  • 기사입력 2016-08-30 17:0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OSEN

[헤럴드경제 문화팀=김재범 기자] 배우 김인권이 영화 ‘고산자, 대동여지도’ 현장에 느낀 웃음 담당에 대한 속마음을 전했다.

30일 오후 서울 왕십리CGV에서 열린 영화 ‘고산자, 대동여지도’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는 연출을 맡은 강우석 감독과 배우 차승원 유준상 김인권 신동미가 참석했다.

이날 김인권은 “이 영화를 처음에는 김정호가 지도를 만드는 것에 광적으로 집착한 내용이거나 엄청난 용기에 대한 얘기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어 “촬영을 할수록 모든 지점이 백성에 대한 사랑이 담겨 있단 것을 알게 됐다. 거기서 많은 감동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어 웃음을 담당해야 한다는 부담감에 대해 “모든 대사에서 못 웃기면 죽을 것 같단 부담감을 안고 있었던 것은 사실이다”면서 “하지만 대사 전반에 해학이 담겨 있었다. 현장에선 오히려 시간이 지날수록 그러 지점에 대해 편안해 졌다”고 덧붙였다.

영화 ‘고산자, 대동여지도’는 시대와 권력에 맞서 역사상 가장 위대한 대동여지도를 탄생시킨 지도꾼 김정호의 감춰진 이야기를 그린다. 소설가 박범신의 ‘고산자’가 원작이다. 개봉은 다음 달 7일이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