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野 “청와대, 탁현민 청와대 행정관 곁에두고 감싸는 이유 뭔가?”

  • 2017-07-15 11:39|박진희 기자
이미지중앙

탁현민 청와대 행정관 경질 압박이 거세지고 있다. (사진=MBC 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은수 기자] 야당이 탁현민 청와대 행정관 경질 압박을 계속하고 있다.

야당은 여성 비하 발언 등으로 문제가 된 탁현민 청와대 행정관을 경질하지 못하는 이유가 무엇이냐고 따져 물었다.

그러나 탁현민 행정관은 사퇴 의사가 없음을 명확히 했다.

14일 자유한국당은 지금의 정국 파행은 청와대의 인사 난맥 때문이라고 비판하면서 논란의 중심에 있는 탁현민 청와대 행정관을 아직도 곁에 두고 감싸는 이유가 무엇인지 따져 물었다.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그 누구도 손을 못 대는 '왕 행정관'이라는 소리를 듣고 있고, '우병우를 지키려는 박근혜 청와대를 보는 것 같다'는 비아냥이…."라고 빗댔다.

탁현민 행정관은 과거 자신의 책에서 임신한 여교사가 섹시하다는 등의 글을 남겨 논란을 빚었다.

이에 여성계와 여성 의원들에 이어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까지 경질을 요구한 바 있다.

이후 탁현민 행정관은 한 언론사와 인터뷰에서 “억울하기보다는 부끄럽고 참담하다”며 “비판을 엄중히 받아들이고 다시 한 번 사과 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나 “주어진 역할을 제대로 수행하지 못했을 때가 바로 물러날 때라고 생각한다”며 “현재는 사퇴 의사가 없다”고 말했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