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김정민 남친 향한 미묘했던 발언, 이 때문이었나

  • 2017-09-14 10:32|김수정 기자
이미지중앙

헤럴드경제 DB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수정 기자] 김정민이 전 남친 커피스미스 손태영 대표와 법적 공방 중이다. 13일 열린 공판에서 손 대표 측은 공갈 협박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나섰다.

김정민은 지난 5일 첫 변론기일에 참석해 손 대표가 여자 문제나 폭언, 협박 외에 약물 중독 문제도 있었다고 밝혔다. 그러자 손 대표는 명예훼손으로 추가 고소하겠다는 입장으로 반박에 나섰다.

이 가운데 김정민이 밝힌 연애관이 새삼 화제다. 김정민은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출연 당시 남자친구에 대한 질문에 “있다가 없다가 그런다”고 애매한 답변을 내놨다.

그러자 김구라는 “남자가 있는 게 낫느냐 없는 게 낫느냐”라고 물었고 김정민은 “없는 게 나을 때가 더 많은 것 같다. 일을 좋아하기 때문에”라는 답을 했다.

한편 김정민 측 관계자는 전 남친과 소송이 불거진 후 가진 인터뷰에서 “김정민이 SNS에 올린 글 중 ‘누나’를 언급한 점에 주목해야 한다”면서 “S씨가 교제 기간 내내 김정민에게 ‘방송 다 끊어지게 해주겠다는 협박을 자주해왔다”고 주장했다. 이어 “S씨 누나의 매형은 박근혜 정부 당시 청와대 경제수석비서관을 지낸 강석훈”이라고 덧붙였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