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진, 포항-경주 등 경북지역 유독 위험한 까닭…상상만으로도 끔찍

  • 2017-11-15 15:12|김수정 기자
포항 지진에 전국민 떨었다
포항 지진으로 흔들린 한반도, 안전성 실상은

이미지중앙

(사진=JTBC 방송화면)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수정 기자] 포항에 규모 5.5 지진이 발생했고, 이 여파가 전국으로 전해지며 많은 이들을 놀라게 했다.

포항 지진은 경주, 서울 등 전국에서 느껴질 정도의 규모였다. 이로 인해 원전 등 안전성도 눈길을 끌고 있는 상황이다.

한반도 지진의 위험성은 유시민이 언급한 바 있다.

유시민은 지난해 9월 '썰전'에서 경북 경주에서 일어난 지진에 대한 국민안전처의 늑장대응 논란에 대해 다루면서 경주, 포항 등 경북 지역 지진의 위험성을 알렸다.

유시민은 2012년 기상청 지진 관련 연구결과기록을 토대로 "'한반도 역사지진기록'으로 역사사료들을 토대로 서기 2년부터 1904년까지 약 1900년 동안의 한반도 지진을 연구한 자료다"면서 "가장 큰 지진이 신라시대 경주에서 발생했다. 그 다음이 조선시대 한양에서 발생한 진도 7정도의 지진인데 이 기록들을 보면 경주 근처에서 지진이 많이 발생해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유시민은 "그런데 이 지역에 원전만 10여기에 달한다"고 위험성을 알리며 "특히 부산 기장 고리원전 근처에는 380만명이 산다. 모두 피폭 대상인 셈인데 더 큰 지진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진단과 대책이 필요한 시점이다"라고 강조했다.

전원책 역시 "더욱이 그쪽에는 매립지 위에 지은 초고층 아파트들도 많다"면서 "80층 초고층 아파트는 평소에도 흔들리는데 이번 지진 때 안에 있는 기물들이 너무 흔들려서 공포감에 수십층 계단을 걸어내려왔다더라"라고 강진이 올시 인명피해가 클 것이라 우려했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