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홍준표 사퇴에 엇갈린 반응…그의 거취에 쏠린 눈

  • 기사입력 2018-06-14 13:4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홍준표 사퇴하나, 엇갈린 반응 쏟아져
-홍준표 대표, 자유한국당 상황은?

이미지중앙

홍준표 사퇴(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이은영 기자] 이번 제 7회 전국지방동시선거에서 대패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의 책임론이 떠올랐다.

6·13 지방선거 참패에 책임을 지고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가 사퇴를 선택한 가운데 김태흠 자유한국당 최고위원도 사퇴 의사를 밝혀 화제를 모으고 있다.

14일 오전 김 최고위원은 기자회견을 열고 “당이 이런 결과를 맞이하게 된 데 대한 책임을 통감한다”며 사퇴 의사를 전했다. 이와 함께 홍준표 대표에 대한 책임을 묻기도 했다. 김 최고위원은 “홍준표 대표는 측근 챙기기, 비민주적이고 독선적인 당 운영, 부적절한 언행으로 일관해 보수우파 품격마저 땅에 떨어뜨렸다. 최고위원으로서 지난 1년간 홍 대표를 견제하기 위해 고군분투했지만 역부족이었다”며 “한국당이라는 낡고 무너진 집을 과감히 부수고 새롭고 튼튼한 집을 지어야 할 때”라고 지적했다.

자유한국당은 이번 선거에서 광역단체장 6석, 재보궐 4석 이상을 목표로 삼았지만17개 광역단체 중에서 대구와 경북에서만 승리하며 대패했다.

출구 결과를 이후 13일 홍 대표는 자신의 sns에 “THE BUCK STOPS HERE ”라는 글을 올려 화제를 모았다. ‘THE BUCK STOPS HERE’는 모든 책임은 내가 진다는 의미를 지닌다. 이어 그는 “출구조사가 사실이라면 우리는 참패한 것입니다. 그 참패에 대한 모든 책임은 나에게 있습니다. 그러나 아직도 믿기지 않은 부분이 있습니다. 개표가 완료되면 내일 오후 거취를 밝히겠습니다”는 입장을 전하기도 했다. 아직 그의 거취 문제는 결정되지 않았다.

홍준표 대표 사퇴에 대한 여러 의견이 오가고 있다. 13일 방송된 MBC 개표방송 ‘배철수의 선거캠프’에서 전원책 변호사는 “홍준표 한국당 대표에게도 책임이 있지만 기본적으로 선거를 이끌 리더가 안 보였다”라고 지적했다. 유시민 작가는 “아마 즉각 사퇴를 해야 할 것이다. 사퇴하지 않고 어물쩡거린다면 당내에서 정치적 폭동 양상으로 사퇴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터져 나올 것”이라고 예측했다.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은 14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홍 대표는 사퇴는 하지만 다음 전당대회를 준비할 것”이라며 “홍 대표가 재출마할 것이라고 본다. 스스로가 대권에 대한 욕망을 가지고 있다. 무서운 사람”이라고 말했다.

한편 청와대 국민청원에 홍준표 대표의 사퇴를 반대하는 청원이 등장하기도 해 홍준표 대표의 거취 문제는 여전히 화제의 중심에 설 것으로 보인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