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일본 태풍, 한반도 직진 막은 주말 폭우…원인이?

  • 기사입력 2018-09-04 17:1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일본 태풍 상황 (사진=NHK 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은수 기자] 일본이 태풍 직격탄을 맞아 초비상이다.

‘매우 강한’ 태풍으로 분류된 제21호 태풍 제비는 4일 일본 도쿠시마(德島)현 남부에 상륙해 강한 바람과 비, 파도를 일으키고 있다. 일본은 이번 태풍 영향으로 오는 5일 아침까지 도카이(東海)지방에 최고 500㎜, 긴키(近畿)지방에 400㎜, 시코쿠(四國)지방에 300㎜ 등의 폭우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애초 태풍 제비의 북상 방향은 한반도였다. 하지만 지난 주말 한반도 상공에 머문 비구름과 뒤를 따라온 찬 공기 때문에 방향을 급격히 틀었다. 한반도는 지난 주말 많은 양의 비로 피해가 우려됐지만 이는 태풍 제비를 막아서는 역할을 했다.

한반도를 뒤덮었던 비구름은 4일 오후부터 걷히기 시작해 이번 주 내내 맑고 청량한 하늘을 보여줄 것으로 예보됐다.

오늘 아침, 서울은 20도, 대구가 19.1도 등 대부분 20도 안팎에 머물렀다. 하지만 한낮에는 서울과 대구가 29도 등 아침보다 10도 이상 올랐다.

일본 태풍의 간접 영향으로 당분간 전국적으로 바람이 강하게 불겠다.

낮 기온은 서울과 광주, 대구 29, 대전 30, 포항이 31도로 어제보다 2도에서 5도 정도 높겠다.

바다의 물결은 풍랑주의보가 발효 중인 제주 남쪽 먼바다에서 4미터로 매우 높게 일겠다.

이번 주는 금요일 경 또 한 차례 비 소식이 기다리고 있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