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인터;뷰] 김명민 “나보다 잘한 ‘물괴’ 기분 좋아요”

  • 기사입력 2018-09-07 15:1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김명민(사진=씨네그루(주)키다리이엔티/롯데엔터테인먼트)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남우정 기자] “왜 이러세요. 그 소리 들을 때마다 미칠 것 같아요”

‘연기 본좌’ 칭찬 한 마디에 김명민은 손사래를 쳤다. 오랜 시간 동안 대중들에게 ‘연기 본좌’라는 극찬을 받아왔음에도 김명민은 익숙하지 않은 모양새다. 그렇지만 이번 작품 ‘물괴’에서도 김명민은 ‘연기 본좌’ 그 명성대로 믿음직한 연기를 보여준다.

‘물괴’는 조선 중종 22년, 갑자기 나타난 괴이한 짐승 물괴와 그를 쫓는 사람들의 사투를 담은 영화로 조선을 배경으로 한 토종 크리쳐물이다. 김명민은 옛 내금위장이자 물괴를 추적하는 윤겸으로 분해 극의 무게를 잡는다. ‘불멸의 이순신’부터 ‘조선명탐정’까지 다양한 사극 연기를 펼쳐 온 김명민은 ‘물괴’를 통해 또 다른 도전에 나섰다.

▲ 시사회 때 더 공포스럽게 연기해도 될 것 같다고 했었는데 무슨 의미였어요?

“내 연기에 대한 아쉬움이죠. 어느 정도 물괴 형상을 상상은 했지만 영화에서 나온 건 우리가 상상하지 못한 모습이에요. 수많은 시행착오를 거쳐서 지금의 물괴가 됐어요. 정말 CG 작업은 하면 할수록 좋아지더라고요. 상상력으로 연기를 했는데 결과물을 보니 좀 더 공포스럽게 해도 됐겠다 싶었어요. 관객들이 못 느낄 순 있지만 내 분야만 보이는 일종의 직업병이죠”

▲ 예비 관객들도 물괴 비주얼에 대한 궁금증이 큰 것 같아요.

“정말 잘 나온 것 같아요. 사실 영화에 대한 아쉬움은 하나도 없어요. 물괴가 주인공이잖아요. 얘가 잘 해줘야 하는데 나보다 더 잘했어요. 물괴한데 밀렸는데도 기분이 좋아요. 단순히 괴물이 아니라 얘도 피해자잖아요. 약간의 연민도 들어요”

이미지중앙


▲ 이렇게 많은 분량을 블루 스크린에서 촬영하는 건 처음 아닌가요?

“이렇게 시종일관 블루스크린에서 연기한 적은 없죠. 솔직히 너무 힘들고 민망해요. 손발이 오그라들어요. 차라리 다 같이 연기를 하면 괜찮은데 마지막 물괴와 단둘이 찍은 촬영은 길게도 찍었거든요. 거기서 스태프들이 보는데 혼자 싸우는 연기를 하는데 진짜 창피해요(웃음). 원래도 촬영할 때 모니터를 안 보기도 하지만 그 신을 찍을 땐 근처도 안 갔어요. 무엇보다 힘든 건 호흡을 나눌 수 없다는 거죠. 상상력의 존재고 호흡을 맞추지 못하니 한다고 했는데도 한계가 있는 것 같아요”

▲ ‘물괴’에서 가장 끌렸던 부분은 뭔가요?

“이런 영화가 만들어지기가 쉽지 않아요. 시나리오 자체는 재미 있는데 어떻게 만들까 생각을 했어요. 상당한 모험인데 제작비도 만만치 않고 관객들의 눈높이는 올라가 있잖아요. 한국 크리쳐물로는 ‘괴물’이라는 한 획을 그은 영화가 있잖아요. 그 뒤를 이을 만한 성과가 없어요. 한국영화의 다양화가 필요할 것 같아요. 그래서 이렇게 도전하는 사람이 대단하다고 생각이 들었어요. 정말 많은 분들이 ‘물괴’를 통해 도전을 하고 있더라고요. 나는 숟가락만 얹으면 된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사명감까진 아니지만 같이 가자는 생각이 있었죠”

▲ 처음 영화에 도전한 혜리 씨의 연기는 어떻게 봤나요?

“너무 잘 하죠. 첫 영화고 사극에 대한 부담이 컸을텐데 잘 녹아들기 위해 애를 쓰는 모습이 좋았어요. 나한테 연기를 잘한다 못한다의 기준은 이 사람의 자세에요. 혜리는 캐릭터와 싱크로율을 100% 맞춰서 하려는 자세에서부터 100점을 줄 수 있다고 봐요. 거기에 조금이라도 궁금하면 질문하고. 이건 잘하고 싶어하는 의지에요. 그래서 내가 도움이 되고 싶었어요. 아직 우려하시는 분들이 많은데 전혀 걱정하지 않아도 될 것 같아요”

이미지중앙


▲ 혜리 씨가 이야기하기론 김명민 씨가 지나가면서 슬쩍 조언을 해줬는데 그게 더 기억에 남았다고 하더라고요. 무슨 조언을 해줬나요?

“앉혀놓고 가르치면 꼰대죠(웃음). 내 철칙이에요. 먼저 물어보지 않는 후배에게는 절대 터치하지 않아요. 혜리는 깨달을 때까지 많이 물어보니까 아낌없이 해줬죠. 딸 역이기도 하지만 이 아이에 걸쳐진 사연이 이야기에서 큰 몫을 하기 때문에 혜리의 톤앤 매너(전체적 콘셉트)가 중요했다고 생각했어요. 또 조언을 해주면 귀신같이 알아들어요”

▲ 선배로서 어떤 가능성이 있다고 보나요?

“생각보다 뱃심도 크고 목소리도 우렁차요. 사극에도 잘 어울리는 목소리죠. 톤은 아직 잘 모르니까 만지면 얼마든지 할 수 있어요. 캐릭터도 다양하게 바꿀 수 있고. 감히 내가 잘은 모르지만 그게 잠재력이라고 봐요”

▲ 영화 속에서 김인권과의 케미가 돋보이더라고요

“절대적인 분담의 효과에요. 윤겸이 초야에서 은둔 생활을 하는 것부터 시작을 하잖아요. 내가 느끼기엔 ‘조선명탐정’과 비슷했어요. 원래 시나리오에선 윤겸이 허당기가 있었거든요. 그걸 하면 안 될 것 같아서 그런 몫은 김인권에게 주고 철저하게 분담을 했어요. 또 김인권이 그런 연기를 너무 잘하고요. 내가 튀면 안된다고 생각하고 최대한 톤앤 매너를 유지하려고 노력했어요. 아무래도 ‘조선명탐정’의 사극 이미지가 남아서 오버랩이 안 될 순 없을 것 같아요. 그래도 최대한 배제하고 위험 요소들을 걷어내려고 했어요”

▲ 유달리 남자 배우들과의 케미가 좋은 것 같아요

“내 몸에 리더십이 있나 봐요. 또 사람들 앞에서 떠드는 역을 많이 했어요. 예전에 ‘불멸의 이순신’ 할땐 하도 단상에 올라가서 말을 하다 보니까 한번은 팬들이 현장 방문을 하셨는데 나도 모르게 단상을 찾고 있더라고요. 남자 동생들이 많이 따르기도 하고요. 나름 섬세하고 멜로도 잘 할 자신 있는데 차기작에서 700명이 넘는 남자들과 나와요(웃음)”

이미지중앙


▲ 멜로물이 많이 안 들어오나요?


“사실 예전엔 키스신 있고 그런 작품은 손발이 오그라들어서 마음이 잘 안 갔어요. 근데 나이를 먹어서 그런가 이제 좀 괜찮을 것 같아요”

▲ 차기작도 몸을 혹사시키는 작품인가요?

“모든 배우들이 하는 건데 특히나 나한테만 혹사시킨다고 하는 이유가 뭘까요(웃음). 사실 그렇게 혹사 시키지 않았어요. 나도 내 몸 아껴요. 역할에 최대한 싱크로율을 맞추려고 하다 보니까 그런 생각을 많이 하시는 게 아닌가 싶어요. ‘물괴’만 하더라도 시나리오에 조선시대 최고 무사라고 써 있는데 액션을 어설프게 연습해서 나가면 안 되잖아요. 그래서 최대한 몸을 맞추려는 거죠”

▲ 워낙 처절하게 연기한다는 이미지가 강한 것 같아요.

“‘물괴’에서는 처절하게 당해야 했죠. 그래야 무찌를 때 통쾌함이 있잖아요. 본질에 맞게 연기한다고 생각해요. 배우는 몇 배의 시간을 투자해야 해요. 수많은 테이크를 사이즈별로 찍으니까요. 너무 과하면 배우의 문제겠죠. 그렇게 느끼지 않도록 하는 게 내가 할 역할이고요. 물괴가 우습게 보이기 시작한다면 우리 영화는 망해요. 그만큼 물괴가 일대일로 싸워서 이길 존재는 아니에요. 그 본질에 어긋나면 안 된다고 생각해요. 끝까지 물괴를 지켜줘야죠. 이 영화는 얼마만큼 공포스럽게 연기하느냐가 관건이에요. 주관적일수도 있지만 톤앤 매너를 가지고 가야 된다고 생각해요. 주연배우로서 당연히 가야할 몫이라고 생각해요”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