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누구 소행일까?’ 이재명 이메일 해킹 당해

  • 기사입력 2018-10-22 01:5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연합뉴스)

연일 논란에 휩싸이고 있는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이번에는 이메일을 해킹 당한 것으로 보인다.

이 지사 측은 21일 이메일 계정이 해킹을 당한 사실을 공개했다. 이번에 해킹 당한 이메일은 이 지사가 지인들과 사적인 메일을 주고받는 계정으로 알려졌다.

경기도청 직원용 메일 등 다른 이메일 계정의 경우 업무상 비서 등이 일부 공유하기도 한다. 하지만 이번에 해킹당한 계정은 비서들도 알지 못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지사 외에는 어떤 내용의 메일이 유출됐는지 알 수 없는 셈이다.

다만 한 측근은 "이 지사가 어떤 제보 등을 받을 때 이 이메일을 사용하기도 해서 다소 민감한 내용이 있지 않을까 생각된다"고 했다. "어떤 내용이 유출됐는지는 현재 고소를 검토하고 있는 만큼 수사기관의 수사를 통해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이 지사의 측근들은 "불특정 다수를 대상으로 하는 해커의 소행일 가능성도 있다. 아직 누가 했는지 추측할 수 없다"면서도 "중국 등에서 활동하는 일반 해커들은 신분증까지 위조하면서 임시 비밀번호를 받아 해킹하지 않는다고 들었다"고 했다. 이 지사를 목표로 한 해킹일 가능성에 더 무게를 두고 있는 셈이다.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