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공부 더 해라” 김예령 기자 신년 기자회견 질문에 일갈한 KBS 기자

  • 기사입력 2019-01-10 17:1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문재인 대통령 신년기자회견에서 질문 중인 김예령 기자 (사진=JTBC 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은수 기자] “조금 더 공부를 하라. 너무 쉽게 상투적인 내용으로 질문하지 마시라”

경기방송 김예령 기자가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에서 건넨 질문으로 태도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KBS 소속의 한 기자가 그를 향해 이 같이 일갈했다.

김예령 기자는 10일 청와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에서 질문할 기회를 얻었다. 김예령 기자는 소속과 이름을 밝힌 후 질문을 해야 하는 과정을 건너뛰고 문 대통령을 향한 날선 질문을 던졌다. 이에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이 소개를 대신했다.

김예령 기자는 경제가 굉장히 얼어붙어 있다고 말하며 “정책 기조를 바꾸지 않고 변화를 갖지 않으려는 이유에 대해 알고 싶다”며 자신감과 근거가 어디서 나오는 것이냐고 다소 거센 단어를 사용해 질의했다.

이 같은 모습을 본 일부 여론은 김예령 기자의 질문이 다소 무례한 것이 아니냐며 지적했다. 사이다라는 반응도 함께 일었다. 그의 태도를 두고 첨예한 대립이 오가고 있는 상황이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