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福 부르는 ★샷] NCT127 빛나는 벨벳 수트 뽐내는 비주얼들

  • 기사입력 2019-02-01 12:0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스타들은 순간순간에도 빛납니다. 하지만 이 모든 순간들이 팬들에게 보여지지 못합니다. 스포트라이트에 서 있는 순간조차 모두 기사화되지 못하는 안타까움은 팬들 뿐 아니라 기자들도 매한가지입니다. 민족 대명절인 설 연휴를 맞아 기자의 하드를 아낌없이 털어봅니다. 화려하게 빛나는 스타들의 미처 공개하지 못했던 순간들, '福 부르는 ★샷'을 통해 공개합니다. -편집자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이현지 기자] ] 이번 '福 부르는 ★샷'의 주인공은 강력한 퍼포먼스와 실력으로 중무장한 그룹 NCT127입니다. 그룹 NCT127은 지난 15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8회 '하이원 서울가요대상'에 참석해 블랙&버건디빛 수트로 팬들의 마음을 뒤흔드는 남다른 매력을 발산했습니다.

먼저 마크입니다. 잘생김을 어택하는 이 얼굴, 감상해보시죠.

이미지중앙

NCT127이 지난 15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8회 '하이원 서울가요대상'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재현 "조각 비주얼 보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이미지중앙


태용, 이 비주얼은 가히 비현실적이라고 말해봅니다

이미지중앙


정우, 귀여움 '뿜뿜'하는 외모 감상해보실까요?

이미지중앙


태일, 시크함이 폴폴 묻어납니다

이미지중앙


태용, '찰떡' 핑크 헤어 밑 이글이글 눈빛 보이시나요? 남성미가 넘칩니다.

이미지중앙


재현 팬들이 외칩니다 "미모가 어마어마해!"

이미지중앙


도영, 겸손하게 인사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이미지중앙


정우 팬들의 심장을 움켜쥐는 귀여움을 어필해봅니다.

이미지중앙


유타가 말합니다. "최고의 한 해 보내세요!"

이미지중앙


한편 NCT127은 서울 올림픽공원 KSPO DOME에서 NCT127의 첫 단독 콘서트 '네오 시티:서울-디 오리진(Neo City:Seoul-The Origin)'를 마치고 2월 2일 오사카 오릭스 극장에서 'NCT 127 1st Tour ‘NEO CITY : JAPAN - The Origin’'을 공연을 앞두고 있습니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