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김지은, 마녀사냥 당했던 과거부터 다짐까지…그가 마지막까지 챙긴 건

  • 기사입력 2019-02-01 18:2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지은, 외로웠던 싸움 떠올리며

이미지중앙

안희정 김지은(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이은영 기자] 성폭행 혐의를 받고 있는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가 유죄를 받은 가운데 피해자인 김지은 씨의 반응에 촉각이 곤두서고 있다.

5개월 사이에 김지은 씨와 안 전 도지사의 상황이 완전히 바뀐 셈이다.

김 씨의 변호인 측은 1일 있었던 안 전 지사에 대한 2심 선고 공판이 끝난 후 기자회견에서 대신 김씨의 입장을 전했다. 김 씨는 “진실을 위해 용기 내주신 증인분들게 감사하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이날 안 전 지사에게 유죄를 판결하며 법정구속 명령을 내렸다. 김 씨는 안 전 지사와 분리된 세상에서 살게됐다며 이를 단절이라는 의미를 내렸다. 더불어 자신을 ‘마녀’로 지칭하기도 했다. 마녀사냥을 당했던 과거를 떨쳐내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앞서 1심에선 증거 부족으로 무죄 선고를 받았던 안 전 지사는 2심에서 혐의 대부분이 인정됐다. 재판부는 한결같았던 김 씨의 진술이 신빙성이 있다고 봤다. 더불어 안 전 지사 측이 지적했던 ‘피해자다움’에 대해서 편협한 관점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특히 김씨는 마지막으로 자신의 재판을 바라본 또 다른 성폭력 사건의 피해자들에게 위로의 말을 전하기도 했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