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윤한덕 사망, 연락 안 돼도 괘념치 않은 가족? 그럴만한 ‘이유’ 있었다

  • 기사입력 2019-02-07 09:5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중앙응급의료센터 홈페이지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최민호 기자] 국립중앙의료원 윤한덕 중앙응급의료센터장이 사망하면서, 안타까운 사연이 주목을 받고 있다.

지난 6일 국립중앙의료원에 따르면 윤한덕 센터장이 지난 4일 사무실에서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명절 근무 중에 숨을 거둔 것이다.

특히 눈길을 끈 점은 윤한덕 센터장이 평소 자신의 위치에서 얼마나 환자들을 위해 희생해왔는지 이번 사고를 통해 고스란히 드러났다.

가족들은 윤한덕 센터장이 연락이 두절됐을 당시에도 크게 괘념치 않았다. 설 당일인 5일까지 연락이 닿지 않자 그제야 이상함을 감지하고 병원을 찾게 된 것.

가족들의 이 같은 반응은 윤한덕 센터장의 평소 열정을 증명하고 있다. 평소에도 응급상황이 발생할 경우 이 같이 연락이 되지 않는 일이 허다하기 때문이다. 그만큼 윤한덕 센터장은 환자들을 위한 시간투자를 아끼지 않았다.

한편, 유족들은 부검을 통해 윤한덕 센터장의 사망 원인을 정확히 밝혀낼 계획이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