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서유리, ‘원망스럽다’던 광대뼈 사라지자 올라온 반응은?

  • 기사입력 2019-02-13 10:0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서유리 인스타그램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최민호 기자] 방송인 서유리의 콤플렉스였던 ‘광대뼈’가 실종됐다.

서유리는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최근 자신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올렸다. 서유리의 SNS지만, 말하지 않고서는 알아보기 힘들 정도로 외모에 큰 변화가 느껴진다.

특히 눈길을 끄는 건 서유리의 ‘광대뼈’다. 스스로 원망스럽다고 말할 만큼 서유리의 광대뼈는 이목구비 중 유독 부각됐었다.

이에 대해 서유리는 "카메라엔 얼굴이 달덩이처럼 나와서 스트레스인데 요즘 병원 다니면서 약 먹고 했더니 진짜 달이 되려고 하는 듯. 광대뼈가 원망스럽지만 광대뼈가 없으면 내 목소리도 없다네"라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

그런 광대뼈가 사라지면서 서유리는 전혀 다른 사람 같은 비주얼을 자랑했다. 여기에 체중 감량까지 성공하면서 리즈를 갱신하고 있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