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대전 대정동, 산불 여지없이 번져...대형화 가능성 농후

  • 기사입력 2019-04-16 15:4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연합뉴스TV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최민호 기자] 대전 대정동 야산에서 시작된 산불이 여지없이 크기를 키우고 있다.

16일 오후 대전 유성구 대정동 야산에서 불이 났다. 산불을 끄려는 소방관들의 시도에도 불구하고 불은 속절없이 확산되고 있다.

대전 대정동 산불 이전에 최근 부산 해운대의 야산 물론, 강원도 일대를 태운 산불 등 전국 각지에서 난 화재로 전 국민 사이에서 긴장감이 돌았던 바 있다.

봄철은 화재 사고가 가장 많은 계절로 꼽힌다. 이번 대전 대정동 산불이 발생한 것처럼 실제 산불의 89%가 이 시기에 발생한다.

특히 기온 상승과 봄철 강우일수 부족, 동해에서 불어오는 건조한 강한 바람으로 인해 산불 발생 개연성 또한 높아지기 때문에 대형화 될 가능성도 높다.

산불로 피해를 입은 산림은 이전으로 복구하는데 최소 수십 년에서 백년 이상 소요된다.

현재까지 대전 대정동 산불의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대다수 산불은 사람의 사소한 부주의로 인해 발생하는 경우가 많아 주의가 필요하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