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北 ‘핵무력 과시’…美 태도 변화 압박·내부결속 강화 포석
“핵무장력·핵보유국” 반복적 언급
신형 SLBM ‘북극성-5ㅅ’ 첫 공개
14일 북한 평양에서 당 제8차 대회 기념 열병식이 열렸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5일 보도했다. 열병식에서는 ‘북극성-5ㅅ’으로 보이는 문구를 단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이 등장했다. 이번에 공개된 SLBM은 지난해 공개된 ‘북극성-4ㅅ’보다 탄두를 키운 신형 SLBM으로 보인다. [연합]

북한이 14일 저녁 노동당 제8차 대회 기념 열병식을 진행한 사실이 확인됐다. 당 대회 기념행사로 열병식이 열리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북한은 이날 지난해 10월에 이어 신형으로 추정되는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공개해 대외 압박수위도 높였다.

조선중앙방송은 15일 “당 제8차 대회 기념 열병식이 1월 14일 저녁 수도 평양의 김일성 광장에서 성대하게 거행됐다”고 보도했다. 김정은 위원장도 열병식에 참가했다.

이날 열병식에서는 새로운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이 공개됐다. 조선중앙방송이 이날 공개한 열병식 사진에는 이동식발사차량(TEL)에 ‘북극성-5ㅅ(시옷)’이라고 적힌 SLBM이 실린 모습이 공개됐다. 지난해 10월 10일 당 창건 75주년 열병식에서 공개된 ‘북극성-4ㅅ’보다 탄두를 키운 신형으로 추정된다. 조선중앙방송은 “세계를 압도하는 군사 기술적 강세를 확고히 틀어쥔 혁명강군의 위력을 힘있게 과시하며 수중전략탄도탄(SLBM) 세계 최강의 병기”라고 소개했다.

‘핵보유국’과 ‘핵무장력’이란 단어도 반복적으로 언급하며 군사력을 과시했다. 방송은 “첨단무기들이 핵보유국으로서의 우리 국가의 지위, 세계 최강의 군사력을 보유한 우리 군대의 위력을 확증해줬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 이름만 들어도 적대세력들이 전율하는 당의 믿음직한 핵무장력인 전략군 종대에 관중들은 환호를 보냈다”고 전했다. 북한은 이번 8차 당대회에서도 국방력 강화를 당 규약에 명시했다. 당 중앙위 사업총화 보고에서는 핵잠수함과 극초음속 무기개발을 위해 설계작업을 하고 있다고 공개했다.

전문가들은 북한이 경제정책 실패를 만회하고 대북제재 속에서 건재한 군사력을 과시하기 위해 열병식 행사를 진행했다고 분석했다. 조성렬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자문연구위원은 “당초에 내걸었던 경제문제에 대한 명쾌한 해답이 없다”며 “김 위원장 입장에서는 군사분야에서 성과물이 있기 때문에 대내 결속을 다지고 불만을 잠재우는 차원에서 군사적 업적을 과시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북한의 한 소식통은 “아직 공개할 단계가 아닌 다탄두 재돌입 비행체(MIRV)·핵추진잠수함의 설계 작업도 공개했다”며 “대내적으로 결속력을 강화하면서 미국에 태도변화를 압박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고 말했다.

열병식 주석단에는 김 위원장을 비롯해 최룡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조용원 당 비서, 리병철 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 김덕훈 내각총리가 자리했다. 문재연 기자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