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승범의 디펜스타임즈]공·육군, 新 중형급 무인기 개발완료 목전...6월 목표
배치 시점, 빠르면 2022년 말엽께
개발 사업 지연됐지만...마무리수순
공군 중고도정찰형 무인기

[헤럴드경제]공군과 육군의 중고도정찰형(MUAV)·군단정찰형 무인기 II가 개발완료를 앞두고 있다. 양측은 두 사업의 개발을 오는 6월 마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후 양산을 위한 예산 배정과 방사청 계약 진행이 이뤄져야 한다. 두 중형급 무인기가 실제 작전에 배치되는 시점은 방사청이 양산 작업을 마치고 초도 물량이 확보되는 2022년 말~2023년 초순께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3일 업계에 따르면 공군과 육군의 중형급 무인기 사업은 2월 현재 혹한기 시험 비행을 진행하고 있다. 두 개발 사업은 지난해 9월부터는 체계 개발 마무리 수순을 밟고 있다. 계획됐던 일정보다 수개월 여 사업이 지연됐지만, 현재는 개발 완료 직전에 와 있는 것으로 보인다.

국내 개발 중형급 무인정찰기는 공군의 중고도정찰형 무인기와 육군의 군단정찰형 무인기 II가 있다.

공군은 국방과학연구소 주관하에 대한항공과의 협업으로 중고도정찰형 무인기를 개발하고 있다. 중고도정찰형 무인기는 2011년 최초로 비행을 했으며 전자광학 및 적외선(EO/IR) 센서를 기본 정찰장비로 채택했다. 아울러 탐지거리가 100여 km에 육박하는 합성개구레이더(SAR)도 추가로 장착하고 있다. 엔진은 PWC사의 1200마력 제품이다. 이를 통해 4만5000 피트 고도를 비행할 수 있다. 최대 체공시간은 24시간에 달한다.

중고도정찰형 무인기는 향후 수도권 공역에서 감시정찰 업무를 수행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육군은 지난 2012년 10월 군단정찰형 무인기 II 개발 사업에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을 우선 협상대상자로 선정했고, 현재는 개발 작업 중이다. 군단정찰형 무인기 II는 현재 운용 중인 RQ-101 송골매 군단정찰형 무인기 I과 비교했을 때 체공 시간과 작전 반경이 2배에 달한다. SAR을 장착해서 무인기 I에 없는 표적위치추적 기능도 갖추고 있다. 운용반경은 400km, 체공시간은 18시간을 목표로 한다.

육군 군단정찰형 무인기 II

군단정찰형 무인기 II는 향후 현장에 배치될 경우 군단 작전지역의 감시, 정찰을 담당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육군 지상작전사량부 무인기는 군단정찰형 무인기 II가 어렵다면 중고도정찰형 무인기를 전용하는 것으로 알려졌으나 아직은 결정된 내용은 없다.

이 밖에 아파치 가디언 공격헬기와 연동 운용하는 미국의 그레이 이글 무인기에 관해 관심을 보이며 구체화 과정을 주시하고 있다.

안승범 디펜스타임즈 편집장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