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세리에A 8라운드] ‘원 팀’ 인터밀란, 조직력으로 만든 밀라노 더비 승리

  • 2017-10-16 05:56|이준호 기자
이미지중앙

'원 팀'으로 성장한 인터밀란이 AC밀란과의 밀라노 더비에서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사진=인터밀란]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이준호 기자] 8만 관중이 들어찬 스타디오주세페메아차(인터밀란과 AC밀란이 공동으로 사용하는 홈 경기장)를 채운 건 인터밀란의 푸른 함성이었다.

16일 새벽 3시 45분(한국시간)에 펼쳐진 2017-2018 세리에A 8라운드에서 인터밀란이 AC밀란을 3-2로 제압했다. 밀라노 더비 승리로 승점 3점을 추가한 인터밀란은 세리에A 단독 2위로 올라섰다. 7라운드까지 6승 1무의 성적을 거두며 승승장구하던 인터밀란의 기세는 라이벌전에서도 꺾이지 않았다. 인터밀란은 완벽에 가까운 팀 케미스트리를 선보이며 AC밀란을 무너트렸다.

전반 12분 만에 터진 선제골에서 인터밀란의 탄탄한 조직력을 엿볼 수 있었다. 두 명의 수비수 사이로 쇄도하던 마우로 이카르디에게 안토니오 칸드레바의 예술적인 크로스가 연결됐고, 이카르디가 볼의 방향만 살짝 돌려놓으며 득점에 성공했다.

1-1 동점 상황에서 나온 이카르디의 추가골 장면 역시 팀워크가 빛났다. 상대 수비수를 적극적으로 압박한 이카르디가 볼을 뺏어냈고, 볼을 이어받은 이반 페리시치가 다시 이카르디에게 크로스를 시도했다. 페리시치의 크로스를 이카르디가 감각적인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하며 두 번째 득점에 성공했다. 약속된 패턴 플레이가 만든 득점이었다.

인터밀란은 잭 보나벤투라에게 다시 동점골을 허용했지만, 포기하지 않았다. 더 전투적이고 헌신적인 플레이를 펼치며 세 번째 골을 노렸다. 마침내 후반 종료 직전, 코너킥 상황에서 얻어낸 페널티킥 기회를 이카르디가 성공시키며 승점 3점을 획득했다. 이카르디는 해트트릭을 기록하며 경기의 주인공이 됐다.

이미지중앙

인터밀란의 주장 마우로 이카르디는 해트트릭을 기록하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사진=인터밀란]


스팔레티 감독 체제에서 인터밀란은 더 단단한 ‘원 팀’이 됐다. 탄탄한 조직력 위에 쉽게 포기하지 않는 끈기까지 새겼다. AC밀란의 추격이 거센 상황에서도 흔들리지 않고 자신들의 플레이를 펼친 결과, 승리를 따낼 수 있었다.

한편, AC밀란으로서는 미완의 조직력이 패인이었다. 조직력보다는 개인 능력으로 승부를 보려는 모습이 강했다. 득점 상황 역시 수소와 보나벤투라의 개인 능력이 돋보인 장면이었다. 천문학적인 금액을 투자하고도 조직력이라는 숙제를 풀지 못한 AC밀란은 최대 라이벌 인터밀란의 상승세를 끊지 못하며 그들의 희생양이 되고 말았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