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펠리페-전광인 36점 합작’ 한국전력, OK저축은행에 셧아웃 승

  • 기사입력 2018-02-14 20:3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OK저축은행을 꺾고 '봄 배구' 진출의 희망을 이어간 한국전력.[사진=KOVO]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이정인 기자] 펠리페-전광인 쌍포의 활약을 앞세운 한국전력이 OK저축은행에 완승을 거뒀다.

한국전력 빅스톰은 14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펼쳐진 ‘도드람 2017-2018 V리그’ 5라운드 OK저축은행 러시앤캐시와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0(25-23, 25-22, 25-23)으로 이겼다. 한국전력은 이날 승리로 시즌 전적 14승 16패(43점)를 기록했다. 4위 KB손해보험과 승점 동률을 이루며 포스트시즌 진출의 희망을 살렸다. 반면 OK저축은행은 시즌 전적 6승 23패(승점 22점)를 기록했다.

한국전력은 전광인과 펠리페가 각각 18득점을 기록하며 맹활약했다. 김인혁도 8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반면 OK저축은행은 송명근과 박원빈이 10득점으로 분전했지만 팀의 패배를 막지 못했다.

기선제압은 OK저축은행의 몫이었다. OK저축은행은 김요한의 블로킹, 송명근의 후위 공격과 서브에이스 등을 앞세워 8-5로 앞서 나갔다. 초반 분위기를 가져온 OK저축은행은 높이에서 한국전력을 압도하며 리드를 이어갔다. 한국전력은 번번이 OK저축은행에게 공격을 저지당하며 고전했다. OK저축은행은 박원빈의 블로킹, 송희채의 오픈 등으로 15-7로 우위를 점했다.

초반 고전한 한국전력은 1세트 중반부터 추격에 시동을 걸었다. 김인혁이 연속 서브에이스를 터트리며 추격 흐름을 형성했다. 한국전력은 김인혁의 서브 타임때 4연속 득점이 나오며 12-15, 3점 차까지 간격을 좁혔다. 주포 전광인도 3연속 득점을 기록하며 힘을 냈다. 한국전력의 저력은 대단했다. 꾸준히 추격한 한국전력은 전광인의 연속 블로킹으로 결국 24-23 역전을 만들었다. 그리고 송명근의 블로킹으로 마지막 점수를 챙기며 한국전력이 1세트를 선취했다.

2세트 초반 OK저축은행이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김세진 감독은 부진한 마르코 대신 조재성을 아포짓 스파이커로 투입했다. 그리고 조재성이 후위 공격, 블로킹을 성공시키며 분위기를 가져왔다. 한국전력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펠리페의 후위공격, 전광인의 블로킹 등으로 11-10 한 점차까지 추격했다. OK저축은행은 젋은 피들의 활약을 앞세워 달아났다. OK저축은행은 차지환의 후위공격, 조재성의 후위공격과 서브에이스에 힘입어 16-13으로 리드했다.

하지만 한국전력이 다시 저력을 발휘했다. 펠리페가 연속 서브에이스를 포함해 7득점을 기록하며 대활약했다. 펠리페의 활약을 앞세워 19-18로 역전에 성공한 한국전력은 분위기를 완전히 가져왔다. 결국 한국전력이 집중력을 잃지 않으며 2세트도 거머줬다.

3세트 역시 OK저축은행이 먼저 앞서나갔다. 박원빈의 블로킹으로 기분 좋은 출발을 알린 OK저축은행은 송명근과 조재성의 공격으로 8-7로 근소하게 리드했다. 한국전력도 전광인과 펠리페의 공격으로 맞불을 놓으며 팽팽한 흐름이 전개됐다.

한 발 앞서나간 팀은 한국전력이었다. 펠리페와 전광인의 화력이 불을 뿜으며 16-15로 앞서나갔다. 한국전력은 김인혁도 힘을 보태며 기세를 끌어올렸다. OK저축은행도 끈질겼다. 조재성의 퀵오픈과 김요한의 속공, 펠리페의 범실을 묶어 22-22 동점을 만들었다. 그러나 한국전력은 끝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았다. 결국 펠리페의 연속득점에 힙입어 한국전력이 3세트도 가져갔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