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김용준의 有球無言 레슨] 헤드 무게를 느끼는 퍼트란?

  • 기사입력 2019-01-14 13:4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퍼트에서는 헤드의 무게를 체크하는 것이 중요하다.

마흔네 살에 프로 골퍼가 되는 사람이 흔치는 않다. 그것도 독학으로. 김용준 프로(KPGA 프로)는 이런 남다른 이력을 가졌으면서도 스스로를 ‘뱁새’라고 부른다. ‘황새’인 엘리트 골퍼에 견주어 하는 얘기다. 뱁새 김 프로가 땀 흘려 터득한 비결을 레슨 영상에 담았다. 제목은 ‘유구무언(有球無言)’으로 정했다. 원래 ‘입 구(口)’가 있어야 할 자리에 ‘구슬 구(球)’를 넣었다. ‘볼 앞에서는 말이 필요 없다’는 뜻이다. <편집자 주>

“퍼터 헤드 무게를 통 느끼지 못하겠어요.” 화이트 티에서 언더파도 쳐봤다는 상급자 골퍼가 내게 물었다. 그렇지 않아도 함께 라운드 하면서 그가 퍼팅하는 것을 눈여겨 봐둔 터였다. ‘저렇게 셋업하면 퍼터 헤드감이 떨어질 수 밖에 없을 텐데’ 하고 생각하던 차였다.

그가 볼에서 너무 멀리 떨어져 서는 것이 눈에 거슬린 것이다. 나도 초보 때 그렇게 멀리 선 적이 있다. 퍼팅할 때 볼에서 너무 멀리 서면 퍼터 토우가 들리기 마련이다. 그러면 퍼터가 열려 맞는 것은 막을 수 있다. 내 경우에도 초보 때 퍼팅을 하면 자꾸 홀 오른쪽으로 빠지는 바람에 그런 셋업(볼에서 멀리 서는)을 한 것이다.

그 때는 알지 못했다. 볼이 열려 맞는 것은 다른 이유 때문이라는 것을. 내 눈이 퍼터 헤드를 따라다니는 바람에 나도 모르게 어깨가 열려서 그랬다는 것을 말이다. 나중에야 올바른 퍼팅 방법을 알게 되면서 셋업을 고쳤다. 볼에 훨씬 가까이 다가선 것이다. 헤드 무게를 느끼지 못하겠다고 어려움을 털어놓았던 그는 아직 그 단계를 지나지 않은 듯 했다.

볼에서 너무 멀리 서면 퍼터가 자연스러운(시계추에 가까운) 운동을 하지 못하는 것이 당연하다. 퍼터 헤드가 부채꼴을 그리며 움직이려 하는 것을 손으로 억지로 잡아서 직선 운동을 하도록 만들기 때문이다. 자연스럽게 오가야 할 길보다 더 멀리 두면 퍼터 헤드는 플레이어 몸 쪽으로 떨어지려고 하지 않겠는가? 그럼 직진이 아니라 당겨지는 스트로크를 하기 십상이다.

그는 노련함으로 그걸 막아내고 있었다. 억지로 뭔가를 움직일 때는 꽉 잡을 수밖에 없다. 그럴 때는 당연히 물체 무게를 덜 느낄 수밖에. 나는 그에게 ‘볼에 더 가까이 서야 한다’고 일러줬다. 퍼터 바닥이 고르게 땅에 닿아야 한다는 너무 당연한 얘기까지 보태서. 이제 그에게 달렸다. 오랜 습관을 버리고 교과서에 있는 방법을 택할지. 아니면 차마 낯선 방법을 택하지 못하고 하던 대로 고집할지. 글 김용준 프로 (KPGA 경기위원)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