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한국체육학회, 성폭력 규탄 성명 발표 및 긴급토론회 개최

  • 기사입력 2019-01-15 18:2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한국체육학회의 차광석 회장(건국대 교수).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정근양 기자] 국내 최대의 체육학술단체인 한국체육학회(회장 차광석 건국대교수)가 15일 회원 전체 이름으로 성명서를 발표하고 확산일로에 있는 스포츠 성폭력을 규탄하며 정부에 강력한 대책을 세울 것을 요구했다.

한국체육학회는 성명서에서 “한국체육학회 회원들은 심석희 신유용 선수의 용기 있는 ‘성폭력?폭력피해’ 고발을 듣고 경악을 금치 못했으며, 참담하리만큼 마음이 아팠다”며 “이러한 사태가 발생한 것에 대해 체육인으로서 무한한 책임감을 느낀다. 학회는 연구를 통해 정책을 제안하고 선수들의 인권과 권익 보호를 위한 끊임없는 노력을 경주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그 직무와 역할을 다했는지에 대해 다시 한 번 반성한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체육학회는 “체육계의 비리와 인권유린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그러나 그 사슬이 끊이지 않는 것은 보다 근본적인 문제지적과 해결에 대한 노력이 부족하였음에 기인한다. 학회는 이러한 고질적인 문제가 더 이상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경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국체육학회는 앞으로 성폭력이나 폭력피해를 적극적으로 고발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데 앞장서기로 했으며, 제도를 제정하고 보완하는데 본격적으로 나서기로 했다. 한국체육학회는 오는 2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긴급 토론회를 갖고 운동선수의 인권과 권익을 위한 현안을 다룬다.

이미지중앙

한국체육학회의 홈페이지.



[성명서 전문]

한국체육학회 회원들은 심석희 선수의 용기 있는 ‘성폭력·폭력피해’ 고발을 듣고 경악을 금치 못했으며, 참담하리만큼 마음이 아팠다. 또한, 한국체육학회 회원들은 이러한 사태가 발생한 것에 대해 체육인으로서 무한한 책임감을 느낀다. 한국체육학회가 학술단체로써 연구를 통해 정책을 제안하고 선수들의 인권과 권익 보호를 위한 끊임없는 노력을 경주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그 직무와 역할을 다했는지에 대해 다시 한 번 반성한다. 그리고 자신에게 닥칠 더 무거운 피해를 알면서도 결단을 내려준 심석희 선수에게 감사드린다.

체육계의 비리와 인권유린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그러나 그 사슬이 끊이지 않는 것은 보다 근본적인 문제지적과 해결에 대한 노력이 부족하였음에 기인한다. 한국체육학회는 이러한 고질적인 문제가 더 이상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경주할 것이며, 용기를 내어준 선수들을 전폭적으로 지지할 것을 다짐한다.

한국체육학회는 심석희 선수의 ‘성폭력?폭력피해’ 고발로 제기된 문제를 통렬하고 준엄하게 인식하면서 다음과 같이 다짐하고 약속한다.

1. 한국체육학회는 심석희 선수의 용기 있는 ‘성폭력·폭력피해’ 고발을 적극 지지한다.

한국체육학회는 심석희 선수의 용기 있는 ‘성폭력·폭력피해’ 고발을 적극 지지하며, 다른 선수들도 자신이 겪은 성폭력이나 폭력피해가 있을 경우 염려와 걱정 없이 고발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데 앞장선다.

2. 한국체육학회는 심석희 선수와 같은 피해가 더 이상 발생하지 않도록 제도를 제정하고 보완하는데 주도적 역할을 할 것이다.

한국체육학회는 운동선수의 인권과 권익이 보호될 수 있도록 제도를 재정비하고, 마련하는데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할 것이다. 그 일환으로 한국체육학회는 오는 1월 29일 긴급토론회를 개최하여 운동선수의 인권과 권익을 위한 토론의 장을 마련함과 동시에, 특히 여성 운동선수의 운동 환경 개선을 위한 제도와 장치마련에 앞장설 것이다. 추후에도 운동선수의 인권과 권익 향상을 위한 지속적인 연구 활동을 통해 체육계 자정을 위한 최대한의 노력을 약속한다.

2019. 01. 15.
한국체육학회 회원 일동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