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KBL] 'KB와 1경기차' 우리은행, 역전 우승 가능할까
이미지중앙

우리은행 선수들이 지난 29일 삼성생명전 패배 후 아쉬워하고 있다. [사진=WKBL]


[헤럴드경제 스포츠팀=박영우 기자] 우리은행이 2연패 달성을 이뤄낼 수 있을까.

우리은행은 지난 28일 아산 이순신 체육관에서 열린 삼성생명과의 시즌 5라운드 4번째 경기에서 55-64로 패했다. 박지현이 24득점으로 맹활약했지만 부상 선수들의 공백을 완벽하게 메우지 못했다.

2점슛 성공률에서는 우리은행이 43.8%의 성공률로 36.4%의 성공률을 기록한 삼성생명에 앞섰다. 승부의 차이는 3점슛에서 갈렸다. 삼성생명은 31.8%의 3점슛 성공률을 기록했지만 우리은행은 13.8%에 그쳤다. 팀 내 3점슛 성공 2위 박혜진의 허리 부상으로 인한 공백이 컸다. 결국 우리은행은 40분 동안 단 한 번도 리드를 가져오지 못한 채 무기력하게 무너졌다.

우승권 경쟁을 펼치고 있는 우리은행은 이날 패배 직후 1위 KB스타즈와의 격차가 1.5경기 차까지 벌어졌다. 하지만 KB스타즈가 지난 29일 신한은행에 일격을 당하며 승차는 다시 1경기 차로 좁혀진 상태다. 시즌 종료까지 6경기가 남아있는 만큼 충분히 1위로 올라설 시간은 있다.

문제는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한 핵심선수들의 여부가 불투명하다는 점이다. 팀내 3점슛 성공률 1위를 달리던 김정은은 지난달 28일 경기 중 발목 부상으로 시즌을 마감했고 최은실 역시 발가락 부상으로 내 달 중순 복귀를 목표로 재활을 하고 있지만 아직 더 지켜봐야 한다. 여기에 주장 박혜진마저 웨이트 트레이닝 중 허리 부상을 당하며 복귀 일정조차 잡히지 않은 상황이다.

다행히도 리그 평균 득점 2위 김소니아와 팀 내 3점슛 성공 1위 박지현이 아직 건재하다. 특히 박지현은 직전 경기에서 풀타임 출전을 하고도 2득점에 그치는 부진을 떨쳐내고 삼성생명전에서 24득점을 거두며 양 팀 선수 중 최다득점을 올리는 맹활약을 펼쳤다. 이러한 기세를 이어간다면 부상 선수들의 빈자리를 어느 정도 메워줄 수 있을 것이다.

남은 빈자리는 출전 기회가 적었던 유망주들의 활약으로 채워야 한다. 18-19시즌 평균 출전시간이 5분도 채 안 되었던 김진희가 이번 시즌 코트에서 평균 31분을 누비며 리그 어시스트 1위를 달리는 것처럼 장신 포워드 오승인과 가드 박다정에게도 기대를 걸어 볼 만하다. 오승인은 지난 21일 KB스타즈 전에서 박지수를 잘 막아내며 역전승에 힘을 보탰고 박다정 역시 지난 삼성생명 전에서 생애 첫 풀타임 출전을 하며 10득점을 올렸다.

우리은행은 오는 1일 하나원큐와 5라운드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이날 경기에서 승리할 경우 KB스타즈와의 승차를 반 경기 차로 줄일 수 있다. 남은 6경기에서 역경을 딛고 역전 우승을 이뤄낼 수 있을지 왕조를 재건을 노리는 우리은행에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sport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