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내차
  • 기아차 中서도 통했다...33만대 사상 최대 판매량

  • 기사입력 2011-01-01 19:0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아차의 인기가 중국에서도 통했다. 기아자동차 중국 합작법인 둥펑웨다기아의 지난해 판매량이 사상최대치를 기록했다.

둥펑웨다기아는 1일 지난해 33만8000대를 생산해 33만3000대 판매를 기록, 생산ㆍ판매 양면에서 당초 목표인 33만대를 넘어섰다고 밝혔다.

차종별 판매량은 포르테 10만5750대, 쎄라토 8만2747대, 스포티지 6만7739대, 리오 4만4024대, 쏘울 1만7264대, 스포티지R 1만1713대, 옵티마 3336대, 카니발 455대 등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판매량은 전년 대비 38% 급증한 것으로 중국 자동차시장 성장률인 36%를 웃돌았다.

특히 지난 12월엔 중국의 자동차 구매세 우대정책 만료와 연말 특수 등에 힘입어 소매판매량이 5만대를 넘기기도 했다. 또 10월 출시한 스포티지R의 경우 판매호조로 공급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할 정도로 두달여만에 판매량이 1만대를 넘어서기도 했다.

품질과 고객만족도에서도 호평이 이어져 중국질량협회가 주관하는 고객만족도 조사에서 쎄라토, 포르테, 스포티지가 각각 해당차종 등급에서 1위에 선정됐다.

이 같은 기세를 몰아 기아는 올해 신차 K5 및 중국전략차종 등을 내세워 43만대의 판매목표를 내걸었다.

헤럴드생생뉴스/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 이런 드레스?
    이런 드레스?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