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시세
  • 강남아파트 경매에...시중 뭉칫돈 몰린다

  • 기사입력 2011-01-03 11:5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지난해 12월 강남구 아파트 낙찰가 합계가 연중 최대를 기록해 강남 강세 현상이 지속되고 있다.

3일 지지옥션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1일부터 31일까지 낙찰된 강남구 아파트 낙찰가 합계는 345억7493만원으로 전달 229억7807만원 대비 111억9686만 원이 올라 50.5% 상승했다. 강남구 아파트 낙찰가 합계가 300억을 넘긴 것은 DTI 규제 직전인 지난 2009년 9월 391억3795만원 이후 처음이다.

지난달에는 또 강남구 아파트의 실질적인 거래량을 뜻하는 낙찰률 또한 증가했다. 12월 입찰에 부쳐진 75건 중 31건이 낙찰돼 절반 이상이 주인을 찾았다.

이에 따라 지난달 강남구 아파트 낙찰률은 54.4%를 나타내 지난 11월 36.8%에 비해 17.6% 올랐다. 또 2007년 3월 이후 45개월 만에 최고치를 나타냈다.

지지옥션 강은 팀장은 “강남지역은 덩치가 커 낙폭에 따른 차익도 클 수 있는데, 현재 경매되는 것들은 시세가 바닥일 때 감정돼 저평가된 아파트들이 많아 시세차익을 기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정순식 기자/sun@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