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日서 돌아온 이범호, 프로야구 KIA 전격 입단
한국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에서 뛰다 일본 프로야구 소프트뱅크 호크스에서 활약했던 이범호(30)가 KIA유니폼을 입고 국내에 복귀한다.

KIA는 27일 이범호와 1년간 계약금 8억원, 연봉 4억원 등 총 12억원에 계약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범호는 일본 생활을 정리하는 대로 귀국해 계약서에 사인할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이범호는 소프트뱅크에서 조건 없이 방출돼 KIA입단에 아무 문제는 없는 상태이다.

2000년 한화에 입단한 이범호는 2009시즌 타율2할8푼4리에 25홈런 79타점을 올리며 김태균과 함께 한화의 중심타선을 담당했다. 이후 자유계약선수(FA)자격을 획득, 김태균과 함께 일본으로 진출했으나 48경기 출전(탸율2할2푼6리. 4홈런. 8타점)에 그쳤다.

헤럴드생생뉴스/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