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낭충봉아부패병 실험실 연구 가능…세계최초 치료약 개발 꿈
국립수의과학검역원은 1일 세계 최초로 꿀벌 낭충봉아부패병에 대한 치료약제 평가시스템을 개발하였다고 밝혔다.

낭충봉아부패병은 꿀벌 애벌레가 번데기가 되지못하고 죽게 하는 꿀벌의 바이러스성 질병으로, 우리나라에서도 지난해부터 전국적으로 발생하여 토종벌 농가에 큰 피해를 입히고 있다.

세계적인 피해에도 불구하고 지금까지 원인 바이러스의 분리배양이나 치료약제의 효능을 측정할 수 있는 실험실내 평가시스템이 개발되어 있지 않아 치료약제 개발에 큰 어려움이 있었다.

이번에 검역원이 개발한 것은 낭충봉아부패병에 대한 ‘약제 효능평가 시스템(Screening System)’이다.

꿀벌 애벌레를 실험실내에서 인공배양하는 기술을 확립하고, 배양된 애벌레를 이용한 질병 원인바이러스 배양증식시험, 그리고 이 시스템을 이용한 낭충봉아부패병 치료후보물질의 성공적인 효능검증 확인을 기대할 수 있게 되었다.

이에따라 그동안 야외 농장적용시험에 의존하여 왔던 낭충봉아부패병의 치료약제 개발시험이 실험실내에서 이뤄져 신속하고 객관적인 효과검증이 가능하게 되어 약제개발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보인다.

검역원은 “이 시스템을 각종 꿀벌질병 바이러스 치료후보물질의 효능평가에 적용할 경우 시험시간이 종전의 2개월에서 4일로, 소요경비는 후보물질당 약 1000여만원에서 20만원으로 크게 절감하는 등 평가효율을 크게 개선시킬 것”으로 전망하였다.

<홍승완 기자 @Redswanny>

swa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