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클로렐라 이용해 가축 면역력 높인다
면역력을 높여주는 기능성 식품인 클로렐라를 가축의 사료 첨가제로 이용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1일 농진청은 배양이 끝난 클로렐라의 수분을 줄여 즉시 사료첨가재로 사용할 수 있게 하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클로렐라(Chlorella)는 민물성 녹조류(綠藻類)에 속하는 단세포 생물로서 단백질, 엽록소, 비타민, 무기질, 아미노산 등 각종 영양소가 풍부한 플랑크톤의 일종으로 체내 중금속을 배출하고 면역력을 높이는 작용을 한다.인체용 건강보조식품으로 널리 활용되고 있다.

하지만 기능성 식품으로 사람이 이용하기 위해서는 회수, 안정화 농축 및 건조 등의 복잡한 제조공정을 거쳐야해 가격이 높아지는 경향이 있어 축산분야에서는 사용이 어려웠다.

농진청은 이를 개선하기 위해 1, 2차 배양이 끝난 클로렐라를 가축에게 유용한 미생물균주와 부형제를 혼합 발효시켜 수분을 줄여 즉시 사료 첨가제로 이용할 수 있도록 해 사람이 먹는 클로렐라보다 1/10 이하로 가격을 낮췄다.

개발된 클로렐라 함유 사료첨가제를 육계(肉鷄) 사료에 0.1~0.5% 수준으로 섞어 급여해 본 결과, 사료요구율 8%, 면역력 9%, 체중 6% 개선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클로렐라를 처리한 닭의 경우 사료요구율을 높아지는 반면 출하일은 2일정도 앞당겨져, 육계 5만수 키우는 농가의 경우 연간 600만 원 정도의 수익증대 효과도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서옥석 농진청 가금과장은 “오는 7월부터 가축사료 내 성장 촉진용 항생제 사용이 전면 금지됨에 따라 질병이나 생산성을 걱정하던 축산농가에 클로렐라 함유 사료첨가제 보급은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홍승완 기자 @Redswanny>

swa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