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남북문제
  • 김태우 전 국방연구위원, 통일연구원장 유력설

  • 기사입력 2011-07-15 11: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책연구기관인 통일연구원의 신임 원장으로 김태우 전 국방연구원 책임연구위원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15일 통일연구원과 관련 인사들에 따르면, 국무총리실 산하 경제인문사회연구이사회의 원장 추천위원회는 최근 원장 후보를 김태우 전 국방연구원 책임연구위원, 안찬일 세계북한연구센터 소장, 서재진 현 통일연구원장 등 3명으로 압축했다. 이중에서 북한 및 군사문제 전문가인 김태우 전 연구위원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탈북자 출신으로 이번 공모에 지원했던 안찬일 소장은 “나는 탈락한 것으로 알고 있다. 청와대가 일찍부터 김 전 위원을 내정했다는 이야기는 들었다”고 말했다.

서재진 연구원장도 “이미 탈락했다는 이야기를 전해들었다”고 전했다. 일부 학자들은 북한 핵과 안보전문가인 김태우 전 연구위원이 통일연구원장 자리와 걸맞지 않는다며 반발하고 있다.

그러나 김 전 연구위원과 경제인문사회연구이사회는 사전내정설을 정면으로 부인했다. 김 전 연구위원은 “내정설이란 게 있을 수 있는 얘기냐. 모르는 일일 뿐더러 있을 수도 없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경제인문사회연구이사회 관계자도 “9명의 후보를 심사해서 이제 3명을 압축했고 이분들에 대한 추가 심사가 남아있는 상황”이라면서 “아직 심사가 진행 중인데 어떻게 내정설이 나왔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김윤희 기자 @outofmap> worm@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 '칸의 여인'
    '칸의 여인'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