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신기사

  • 30대男, 성수역 스크린도어 수리하다 열차에 그만…

  • 기사입력 2013-01-19 21:41
[헤럴드생생뉴스] 19일 오후 2시30분께 서울 성동구 성수동 지하철 2호선 성수역에서 스크린도어를 수리하던 A(38)씨가 열차에 치여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A씨는 4번 승강장에서 스크린도어를 수리하다가 군자차량기지에서 2호선 운행을 위해 역으로 진입하던 빈 열차에 머리를 부딪힌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메트로 관계자는 “스크린도어 수리 작업은 열차 운행이 끝난 야간에만 하도록 돼있다”며 “규정을 어기고 낮에 작업한 이유 등에 대해 수리업체를 상대로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시선강탈~ 레드카펫 여배우 파격노출~~~
  • 화려한 무대~아찔한 노출댄스 어디까지~~~
  • 아찔한 수영복~~~ 당신이 '섹시 퀸'~~~
  • 리우 올림픽 미녀들~~~ 파워풀~ 건강미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