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바로가기 컨텐츠바로가기
  • 코리아헤럴드
  • 인베스터
  • superich
  • realfoods
  • 헤럴드팝
  • k-pop
  • 주니어헤럴드
  • 구독신청
  • 고객센터
  • 회원가입
  • 로그인
  • 뉴스
  • 오피니언
  • 연예
  • 스포츠
  • 문화
  • 재태크
  • 라이프
  • 부동산
  • 웹툰
  • 포토
  • New지역뉴스
  • New데이터랩


구독하기



기사상세보기

30대男, 성수역 스크린도어 수리하다 열차에 그만…

뉴스최신기사
30대男, 성수역 스크린도어 수리하다 열차에 그만…
기사입력 2013-01-19 21:41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메일
  • 프린트
[헤럴드생생뉴스] 19일 오후 2시30분께 서울 성동구 성수동 지하철 2호선 성수역에서 스크린도어를 수리하던 A(38)씨가 열차에 치여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A씨는 4번 승강장에서 스크린도어를 수리하다가 군자차량기지에서 2호선 운행을 위해 역으로 진입하던 빈 열차에 머리를 부딪힌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메트로 관계자는 “스크린도어 수리 작업은 열차 운행이 끝난 야간에만 하도록 돼있다”며 “규정을 어기고 낮에 작업한 이유 등에 대해 수리업체를 상대로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오른쪽 사이드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