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신기사

  • ‘서영이’ 이상윤 “편한 친구로 지내자” 이색 프러포즈

  • 기사입력 2013-02-09 20:51 |이슈팀 기자
‘내 딸 서영이’ 속 이상윤이 이보영을 향해 “편안 친구로 지내자”고 고백했다.

9일 오후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내 딸 서영이’(극본 소현경, 연출 유현기)에서는 서영(이보영 분)에게 다가가기 위해 노력하는 우재(이상윤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우재는 이날 성태(조동혁 분) 앞에 있는 서영을 보고 묘한 질투심에 휩싸였다. 또 한 편으로는 그동안 알지 못했던 새로운 서영의 일면에 반가움도 느꼈다.


그는 서영을 향한 마음을 여과 없이 드러냈다. 마치 처음 만났을 때처럼 자연스럽게 접근, 서영을 당황스럽게 만들기까지 했다.

우재는 서영의 생일을 축하하기 위해 미역국을 준비해 선물과 함께 건넸고, 서영은 부담과 동시에 그의 진심을 느꼈다. 하지만 이혼을 한 상태에서 전남편의 이 같은 행동이 서영은 이해할 수가 없는 것은 물론, 선뜻 받아들이기도 힘들었다.

이후 서영은 우재를 만나 자신의 심경을 털어놨다. 그러나 우재는 “편한 친구로 지내자”고 오히려 서영을 더욱 당황하게 했다.

우재는 “지금까지 알지 못했던 이서영의 모습을 보게 돼 좋았다. 지금처럼 이서영의 모습으로 지내라”면서 “나는 그저 지켜보겠다”고 담담히 고백을 이어갔다.

자신만의 방식으로 다시 서영의 마음을 열고자 하는 우재와 그런 그의 진심을 알면서도 모른 척할 수밖에 없는 서영. 이혼 후 각자의 삶을 살아가고 있는 두 사람의 향후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김하진 이슈팀기자 / hajin1008@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시선강탈~ 레드카펫 여배우 파격노출~~~
  • 화려한 무대~아찔한 노출댄스 어디까지~~~
  • 아찔한 수영복~~~ 당신이 '섹시 퀸'~~~
  • 리우 올림픽 미녀들~~~ 파워풀~ 건강미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