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바로가기 컨텐츠바로가기
  • 헤럴드경제
  • 코리아헤럴드
  • 훅
  • 주니어헤럴드
  • 구독신청
  • 고객센터
  • 회원가입
  • 로그인
  • 뉴스
  • 오피니언
  • 연예.스포츠
  • 재태크
  • 라이프
  • 웹툰
  • 포토
  • New매거진


기사상세보기

서울 아파트값 다시 뛴다?

  • 최신기사
서울 아파트값 다시 뛴다?
기사입력 2013-02-19 10:12
[헤럴드경제=최남주 기자]부동산 불황으로 곤두발질쳤던 서울지역 아파트 매매시장이 2월들어 가파른 상승세로 돌아서 주목된다. 특히 개포, 고덕 등 일부 재건축 아파트는 매매가격이 1개월 반만에 최고 5000만원이상 치솟으며 회복세를 주도하고 있다. 이 때문에 일각에선 아파트 매매시장이 바닥을 쳤다는 바닥론에 힘이 실리는 분위기다.

19일 부동산114와 서울시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이달 서울 아파트 거래량(신고일 기준)은 18일 기준 881건으로 집계됐다. 아직 전달의 1174건보다는 적지만 설 연휴로 영업일수가 줄었고 아직 영업일수가 남아 있다는 점을 감안할 때 최악의 상황은 벗어날 것으로 여겨진다. 지난달 서울 아파트시장 거래는 2006년 이후 가장 적었고 가격도 최저치를 기록했다.

구별 거래현황을 보면 송파구와 도봉구, 관악구는 이미 지난달 거래량을 넘겼고 강동구와 노원구, 양천구, 동대문구 등은 지난 달과 비슷한 수준에 이르렀다.

송파구는 69건이 거래돼 1월 53건을 이미 넘어섰다. 둔촌주공 등 강동구 아파트거래는 57건으로 1월 58건에 근접했고 학군 수요가 몰리는 노원구는 91건 거래돼 지난 달 92건에 육박했다. 양천구 거래량도 34건으로 전달 38건을 넘보고 있다. 거래가 늘면서 일부 아파트 가격은 반등에 성공했다. 올들어 서울 아파트 가격은 0.38% 하락했지만 재건축 아파트는 0.23% 올랐다.

올해 서울에서 매매가격 상승률이 가장 높은 아파트는 15일 기준 강남 개포 주공3단지 전용 35.87㎡규모로 작년 말보다 10.4% 상승했다. 매매 호가는 작년 말 5억250만원에서 5억5500만원으로 1개월 반만에 5250만원 뛰었다. 작년 말 6억원이었던 개포 주공1단지 전용면적 36.19㎡는 최근 6억4500만원으로 4500만원(7.5%) 상승했다. 4억3000만원하던 강동구 고덕주공6단지 55.44㎡도 2500만원(6.2%)이나 올랐다.

이처럼 서울 아파트 매매시장이 활기를 띠는 것은 취득세 감면 조치를 올해6월 말까지 연장키로 한데다 일부 재건축 단지가 사업속도를 내고 있다는 소식이 매수심리를 자극했기 때문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여기에 지난 달 워낙 침체에 빠진 아파트 시장이 바닥을 찍은 게 아니냐는 ‘바닥론’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시장에선 이런 주택시장 반등 분위기가 점차 확산할 것이라는 긍정적인 전망도 나온다. 친(親)시장주의자인 현오석 현 한국개발연구원(KDI) 원장과 서승환 연세대 교수가 각각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국토교통부 장관에 내정되면서 부동산 규제 완화에 대한 기대감이 증폭됐기 때문이다.

하지만 부동산 전문가 일각에선 박근혜 정부의 부동산 정책이 윤곽을 드러낼 때까지 지켜봐야 한다는 신중론도 나오고 있다. 채훈식 부동산1번지 실장은 “계절적으로 봄 이사철을 맞아 거래도 늘어나고 반등세도 이어질 것으로 보이나 상승 추세로 이어질지에 대해선 아직 단정하기 이르다”고 언급했다.

calltaxi@heraldcorp.com

[HOOC 주요 기사]
[SUPER RICH] 옛사람들은 알고 있었다, 큰 인물 난다는 것을
[GREEN LIVING]“치아시드·백년초, 너 정체가 뭐냐?”

<Re-imagine! Life beyond Media, 헤럴드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
  • 전체목록
  • 이전페이지
  •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