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B1A4 진영 “박유천, 빅뱅 탑이 연기 롤모델”

  • 기사입력 2013-04-15 17:5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아이돌 그룹 B1A4의 진영이 연기돌에 도전한다. 멤버 산들, 신우에 이어 세 번째다.

진영은 케이블 채널 tvN ‘우와한 녀’에서 배우 오현경 박성웅의 문제 투성이 아들 역할을 맡아 시청자와 만날 준비를 하고 있다. 이에 15일 서울 상암 CJ E&M 센터에서 진행된 ‘우와한 녀’ 제박발표회에 참석한 진영은 연기돌로의 각오를 전했다.

아이돌그룹 멤버들 중에서는 ‘작곡돌’로 불리며 인기를 모았던 진영이지만 그는 이날 제작발표회에서 “가수 데뷔 당시부터 연기도 함께 하고 싶었다”는 바람이 있었다고 전했다. 현재 진영은 충주대 연기과에 재학 중이기도 하다.

진영은 이에 수많은 드라마와 영화를 통해 연기와 노래를 병행하는 연기돌을 보며 나름의 롤모델도 세웠다. 특히 진영은 ‘성균관 스캔들’ ‘옥탑방 왕세자’ 등을 통해 완벽한 연기돌로 거듭난 박유천을 거론하며 “박유천 선배의 연기가 좋다. 진정성이 느껴지는 연기라는 생각이 든다”고 감탄했다. 또 빅뱅의 탑에 대해서도 “‘포화 속으로’에 출연한 탑 선배의 연기에도 감탄했다. 다른 배우분들도 당연히 멋지지만, 탑 선배의 연기를 보며 눈빛 하나로도 모든 걸 표현할 수 있다고 느꼈다. 요즘 나도 눈빛 연기 연습에 한창이다”고 전했다. 


연기에는 첫 도전이기에 진영은 멤버들의 도움도 많이 받았다. “신우한테도 조언을 많이 들었고, 뮤지컬을 해 본 산들에게도 조언을 들었다”는 진영은 “현장에서 모니터는 했지만 진짜 작품으로 만들어 졌을 때 느낌을 잘 소화해 낼까 걱정이 된다. 멤버들 중에서 연기력은 꼴찌는 아닐 것 같다”고 말하기도 했다.

진영의 연기도전에 제작발표회에 함께 자리한 오현경은 “생각보다 연기를 굉장히 잘해 깜짝 놀랐다”며 박수를 보냈다.

한편 드라마 ‘우와한 녀’는 국민 아나운서(박성웅)와 국민여배우(오현경) 부부가 완벽한 결혼생활을 깨뜨리지 않기 위해 쇼윈도 부부로 살아가는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첫 방송은 18일이다.

she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