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식품
  • “스타벅스 게 섰거라~”... 한국 커피전문점 中서 약진

  • 기사입력 2014-10-06 11:0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RET 레이더 연구보고서 조명
다양한 메뉴-여성적 인테리어 등
차별화 주효 소비자 사로잡아
일부선 “품질 소홀-한류 편승”



한류열풍과 함께 한국의 커피문화가 중국을 강타했다. 중국내 1위 업체인 스타벅스를 바짝 뒤쫓으면서 매장 확장에 연일 힘을 쏟고 있다. 뿐만 아니라 여성스러운 인테리어 등으로 인해 중국내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 잡으면서 한국 커피체인점들이 중국 시장에서 새로운 강자로 부상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커피 품질에 소홀히 하면서 한류에 너무 기대고 있다는 지적도 있다.

중국 부동산 전문 컨설팅사 RET 레이더가 2014년 8월 ‘한국 커피체인점 중국에서의 발전추세 연구보고서를 발표했다. RET 레이더는 보고서를 통해 한국 커피체인점의 성공요인을 5가지로 꼽았다. 

한국 커피체인점들이 중국 시장에서 새로운 강자로 부상하고 있다. 사진은 손님으로 가득찬 망고식스의 중국 푸저우로점 매장 모습.

첫번째는 풍부한 상품수와 상품구성에서 커피 이외의 드링크와 다과에 포인트를 둬 기타 커피체인점과 차별화 전략을 펼쳐가고 있다는 평가다.

한국 커피체인점의 평균 상품수는 76종으로 미국 커피체인점의 평균 상품군수 41종의 두 배에 가까이 많다.

상품 구성면에서도 한국 커피 체인점에선 커피가 차지하는 비중이 15%인데 반해 미국 커피체인점은 25%이며 와플, 샌드위치 등 디저트에 중점을 두는 타이완 커피체인점과 달리 한국, 미국의 체인점들은 각각 36%와 37%의 비중을 보이고 있다.

두번째는 중국에서 제일 많은 매장수를 확보하는 스타벅스와의 차별화된 전략으로 인테리어를 꼽았다.

1999년 중국시장에 진출한 스타벅스는 주로 비즈니스맨을 상대하기 때문에 인테리어도 비즈니스 분위기가 강하다. 반면 전문가들은 “한국 커피체인점은 편안한 분위기의 여성스러운 인테리어로 여심을 공략이 주효하고 있다”고 평했다.

세번째로 꼽은 것은 경영방식이다.

자금력이 약하고 중국시장에 대한 이해가 부족한 약점을 가맹점이나 합작경영 방식을 취하면서 약점을 강점으로 승화시켰다. 한국 커피체인점의 직영과 가맹 비중은 각각 19%, 60%이고, 이외의 21%는 합작경영의 방식을 취하고 있다.

네번째는 중국 시장의 1, 2선 도시에서 매장 선정을 차별화 했다는 점이다.

한국 커피체인점은 임대료가 비싼 1선 도시에서 69%를 번화가가 아닌 지역에 오픈하고 있으며 임대료가 낮은 2선도시에서는 87%의 매장을 번화가에 오픈해 고객유치에 나서고 있다.

마지막으로 트렌드와 문화접근 방식을 성공요인으로 꼽았다.

한류열풍을 충분히 이용해 한류 스타를 모델로 채용하거나 PPL(드라마속 간접광고)로 중국 소비자에게 접근하는 것도 좋은 마케팅 방안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국 커피체인점이 중국시장에서 승승장구 하고 있다는 긍정적 평가가 이어지고 있지만 일부 전문가들은 한국 커피체인점에 대한 회의적인 목소리도 들린다.

상하이 식품협회 커피분회 왕전둥(王振東) 회장은 중국 언론과 인터뷰에서 “한국 커피 체인점의 가장 큰 문제점은 시장확장에만 온 힘을 쏟고 정작 중요한 커피의 품질을 소홀히 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지나친 한류의존도는 되레 독이 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이정환 기자/attom@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 '아찔한 패션쇼'
    '아찔한 패션쇼'
  •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