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해외연예
  • ‘팝의 전설’ 프린스, 자택서 숨진 채 발견

  • 기사입력 2016-04-22 07:0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80~90년대를 팝의 세계를 풍미했던 미국의 ‘살아있는 팝의 전설’ 프린스가 50대의 나이에 갑자기 세상을 떴다.

1978년, 20살의 나이에 혜성같이 나타나 지금까지도 수많은 팬들에게 감동을 주고 있는 프린스는 157cm의 작은 체구지만 7번의 그래미상과 1억 장이 넘는 앨범 판매 기록을 갖고 있는 음악의 거인이었다.

최근까지도 열정적인 라이브 공연을 멈추지 않아 ‘살아있는 팝의 전설’이라 불렸지만, 현지 시각 21일 아침, 미네소타 주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아직까지 갑작스러운 죽음의 사인은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지난 16일 애틀랜타에서 공연을 마치고 비행기로 이동하던 중 몸에 이상이 생겨 일리노이 공항에 비상착륙한 뒤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적은 있다.

프린스의 대변인은 그가 최근 감기를 앓았다는 말을 했을 뿐 사인과 관련한 어떤 정보도 밝히지 않았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