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朴정부, ‘세월호 7시간’ 조작하고 조사도 막았다

  • 기사입력 2017-10-12 22:31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세월호 당일 박근혜 사라진 시간

7시간 아닌, 7시간 30분

특조위가 조사하려 하자 막아



[헤럴드경제] 세월호 사건 당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행방이 묘연했던 시간(이른바 ‘세월호 7시간’)을 박근혜 정부가 조작하고, 이에 대한 조사까지도 막으려 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청와대는 12일 박근혜 정부 청와대가 세월호 사고 당일 박 전 대통령에게 사고에 대한 최초 보고를 받은 시점을 의도적으로 30분 늦게 사후 조작한 정황이 담긴 보고서 파일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지난 정부 청와대는 박 전 대통령이 사고 당일 오전 10시에 세월호 관련 최초 보고를 받았다고 밝힌 바 있다. 이후 박 전 대통령은 행방이 묘연하다, 오후 5시 15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방문했다. 이 때문에 이 시간 사이에 박 전 대통령이 미용 시술을 받았다는 등의 ‘세월호 7시간의 의혹’이 줄기차게 제기된 바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그러나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청와대는 지난달 27일 국가위기관리센터 내 캐비닛에서 자료를 발견했다”며 “이번에 발견된 보고서에 따르면 당시 국가위기관리센터는 사건 관련 최초 상황보고서를 오전 9시 30분에 보고한 것으로 돼 있다”고 밝혔다. 발견된 보고서의 내용이 사실이라면 박 전 대통령의 행방이 확인되지 않는 시간은 7시간이 아니라 7시간 30분인 셈이다.

임 실장은 “2014년 10월 23일에 당시 청와대가 세월호 사고 당일 상황보고 시점을 수정해 보고서를 다시 작성한 것“이라며 ”사고 6개월 뒤에 작성된 수정 보고서에는 최초 상황보고 시점이 오전 10시로 변경돼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대통령에게 보고된 시점을 30분 늦춘 것으로, 보고 시점과 대통령의 첫 지시 사이의 시간 간격을 줄이려는 의도로밖에 볼 수 없다”고 해석했다.

박근혜 정부는 또 세월호 특조위가 박 전 대통령의 세월호 당일 행적으로 조사하려는 것도 막으려고 했다.

더불어 민주당 이재정 의원이 12일 공개한 ‘2015~2016년 청와대 비서실장 지시사항 이행 및 대책’ 문건에 따르면, 비서실장 지시시항으로 “세월호특조위가 사고당일 VIP 행적 등을 조사안건으로 상정하려 한다는데, 주무부처인 해수부가 책임지고 차단하도록 할 것”이라고 나와 있다. 이 문건에는 “세월호 특조위가 VIP 7시간 행적 논란을 조사해 처리하는 것은 명백한 일탈. 월권 행위인 만큼 해수부를 중심으로 강력한 대응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당시 비서실장은 이병기 전 실장이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포토슬라이드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걸그룹~ 엉밑살 보이며 노골적 섹시댄스~~~
    걸그룹~ 엉밑살 보이며 노골적 섹시댄스~~~
  •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