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종목별
  • 오늘밤 또 대이변…주인공은 코리아

  • 기사입력 2018-06-18 11:4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스웨덴, 높이·파워 앞서지만
느린 수비수 파고들면 승산

멕시코,우승후보 獨 격파 파란
F조 죽음의조…무조건 이겨야
손흥민-황희찬 콤비에 기대


계산할 여지가 없어졌다. 멕시코가 독일을 침몰시키는 장면을 목도한 한국은 이제 죽을 힘을 다해 닥치고 공 차는 ‘닥공’ 밖엔 없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8일 오후 9시(한국시간) 니즈니노브고로드에서 북유럽의 복병 스웨덴과 2018 FIFA 러시아월드컵 조별예선 첫 경기를 갖는다.

북중미의 강호 멕시코가 조별리그 1차전에서 대회 2연패를 노리는 우승 후보 독일을 1-0으로 꺾으면서 F조는 ‘죽음의 조’로 돌변했다. 누가 어느 팀을 물어, 판도가 어떻게 변할지 아무도 모른다.

러시아현지로 간 한국과 스웨덴 응원단이 한데 어울려 자국 축구팀을 응원하고 있다. [연합뉴스]

F조 ‘1강’으로 꼽히는 독일이 멕시코를 대파해주기를 바랬지만, 오히려 멕시코가 역대 월드컵 독일전 3연패 끝에 첫승을 올리는 바람에, 1강이 사라지고 ‘춘추전국’ 시대가 돼 버린 것이다.

한국의 경기일정상 독일이 압도적인 2연승을 거둔다면 3차전 한국전에 ‘무승부’라는 아량을 베풀어줄 것을 기대하면서 스웨덴, 멕시코와의 경기에서 ‘골 많이 넣는 1승1패 또는 1승1무’ 정도를 목표로 잡았지만, 이제 상황이 달라진 것이다.

이제 F조내 모든 팀들은 매경기 사력을 다해야 할 상황에 직면했으므로, 객관적 전력에서 뒤진다는 평가를 받는 한국은 4년간 준비한 것을 모두 쏟아내야 한다.

한국은 어쩌면 독일과 16강 진출을 다툴 수도 있기 때문에, 18일 밤 스웨덴을 무조건 이겨야 한다는 지상과제를 안게됐다.

세계랭킹 24위인 스웨덴은 역대 한국과의 A매치 전적에서도 2승 2무로 앞서있다. 유럽 예선 플레이오프에서 이탈리아를 1승1무로 제압한 다크호스이다.

한마디로 한국은 이탈리아를 2대1로 제압했던 2002년 한일월드컵, 그리스를 2-0으로 눌렀던 남아공 월드컵 수준의 경기를 펼쳐야 한다.

스웨덴은 북유럽 특유의 높이와 파워를 겸비했다. 주장인 안드레아스 그란크비스트(크라스노다르)를 중심으로 루드비그 아우구스 틴손(브레멘), 빅토르 린델뢰브(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미켈 루스티그(셀틱) 등 평균 키 187㎝의 장신 수비수 네 명이 수비라인은 1년 이상 호흡을 맞췄다.

공격진에는 유럽예선에서 11골을 합작한 마르쿠스 베리(알아인)와 올라 토이보 넨(툴루즈)이 투톱으로 포진해 있다. 이에 맞서는 한국은 ‘손-황 듀오’ 손흥민(토트넘)과 황희찬(잘츠부르크)을 최전방에 세운다.

한국팀 주요선수의 면면은 스웨덴에 뒤질 것이 없다. 손흥민(토트넘)은 잉글랜드 무대와 유럽 챔피언스리그를 오가며 18골 11도움을 기록했다. 이런 선수 스웨덴엔 없다. 황희찬(잘츠부르크)도 이번 시즌 총 12골을 넣는 등 스웨덴의 스트라이커에 비해 뒤질 것이 없다.

후반에는 196㎝의 장신 공격수 김신욱(전북)이나 스웨덴 리그 경험이 있는 문선민(인천)이 조커로 교체 투입될 가능성이 크다.

황희찬이 상대 수비수들을 달고 다니며 공간을 열어주면 손흥민이 한 방을 꽂는 환상적인 장면을 기대하고 있다. 스웨덴 수비수들은 스피드에 약하다. ‘바르셀로나의 신동’ 출신인 이승우가 영리한 헤집기가 공격수들에게 공간과 자유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중앙 미드필더 듀오로는 ‘캡틴’ 기성용(스완지시티)과 ‘프리킥의 달인’ 정우영(빗셀 고베)이 호흡을 맞춘다. 스웨덴의 미드필더 중 기성용을 능가하는 선수도 드물다.

문제는 수비인데 수비수만의 문제가 아니다. 공격-미드필더-포백이 유기적으로 협력해야 한다. 역습상황에서 공격수와 미드필더는 중간에서 훼방꾼이 되어줘야 한다.

함영훈 기자/abc@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