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일반
  • 트럼프, 김정은 친서 전격공개…“새로운 미래개척, 반드시 결실”

  • 기사입력 2018-07-13 09:0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받은 친서를 전격 공개했다. ‘빈손 방북’ 논란이 미국 내에서 거세자 이를 돌파하고, 북미 후속 회담 의지가 강하다는 것을 재확인키 위해서로 해석된다. 정상간 주고 받은 친서 공개는 이례적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현지시간 12일 자신의 트위터에 “북한 김(정은) 위원장으로부터 (받은) 아주 멋진 글. 아주 큰 진전이 이뤄지고 있다”는 글과 함께 친서를 첨부했다.

이 친서는 지난 6일 자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방북 당시 건네진 것으로 보인다. 친서는 각각 1장 분량의 한국본과 영어본 두장이다.


김 위원장은 ‘미합중국 대통령 도날드 트럼프 각하’라는 제목의 친서에서 “친애하는 대통령 각하, 24일 전 싱가포르에서 있은 각하와의 뜻깊은 첫 상봉과 우리가 함께 성명한 공동성명은 참으로 의의깊은 려정의 시작으로 되었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두 나라의 관계 개선과 공동성명의 충실한 리행을 위하여 기울이고 있는 대통령 각하의 열정적이며 남다른 노력에 깊은 사의를 표한다. 조미 사이의 새로운 미래를 개척하려는 나와 대통령 각하의 확고한 의지와 진지한 노력, 독특한 방식은 반드시 훌륭한 결실을 맺게 될 것이라고 굳게 믿고 있다.. 대통령 각하에 대한 변함없는 믿음과 신뢰가 앞으로의 실천과정에 더욱 공고해지기를 바라며 조미관계 개선의 획기적인 진전이 우리들의 다음번 상봉을 앞당겨주리라고 확신한다”라고 썼다.

이 친서는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두번째 공식 친서다. 김 위원장은 지난 6월 1일 백악관을 예방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을 통해 A4 용지 크기의 친서 봉투를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한 바 있다.

이번 친서 공개는 힘겨루기 양상을 보이고 있는 실무급 후속회담에 대한 양국정상의 의지를 재확인하는 뜻으로 해석된다. 정상 사이 오간 친서를 공개하는 것은 극히 이례적이다. 외교적인 결례를 무릅쓰고서라도 북미 회담 이후 성과를 의심하고 비판하는 목소리를 잠재우기 위한 의도인 셈이다.

munja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