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식품
  • 제철 체리와 슈퍼푸드 퀴노아의 만남…샐러드 격을 높이다

  • 기사입력 2018-07-19 11:0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시애틀(미국)=고승희 기자] 미국 시애틀에 위치한 ‘블루리본 레스토랑’은 이 지역의 쿠킹클래스로 유명하다. 지난달 찾은 이곳에선 시애틀 본사에 근무하는 마이크로소프트 직원들이 체리를 활용한 요리 수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었다.

체리가 가장 맛있는 7월이 되면 미국인들의 식탁은 달라진다. 박선민 미국북서부체리협회 이사는 “미국에선 7월 4일 독립기념일 즈음에 체리 소비량이 급증하기 시작한다”며 “디저트에 활용하거나 다른 음식에 곁들이는데 특히 샐러드로 많이 만들어 먹는다”고 말했다.

요리에 앞서 신선한 체리를 고르는 것도 중요하다. 두 가지만 주의깊게 보면 된다. 바로 피부 표면과 색깔이다.

키이스 휴 미국북서부체리협회 이사는 “좋은 체리는 일단 알이 크고, 표면에 주름이 없어야 한다”며 “마치 보톡스를 맞은 것처럼 팽팽하고 매끈하며 탄력있는 상태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선명한 빛깔을 띄는 것도 중요하다. 빙 체리의 경우 검붉은 색, 레이니어 체리의 경우 선명한 노란빛과 붉은 빛이 섞인 것이 최고의 맛을 낸다.

블루리본 쿠킹 클래스의 앤서니 코소바(Anthoney Kosova·사진) 셰프는 제철과일 체리와 슈퍼푸드 퀴노아를 활용한 요리를 추천했다. 그는 “체리와 고구마, 퀴노아를 넣고 가정에서도 쉽고 간단하게 샐러드를 만들 수 있다”며 셰프만의 비법을 공개했다.

체리, 염소치즈, 슬라이스 아몬드를 곁들인 고구마 퀴노아 샐러드
<재료> 4인분 기준

샐러드 : 생 퀴노아 1/2컵, 중간 크기 고구마 2개 (1인치 네모 썰기), 올리브유 1/2큰술, 마늘 가루 1/4작은술, 오레가노 1/2작은술, 커민 1/8작은술, 카옌 후추 1/8작은술, 소금 1/8작은술, 스위트 레드 체리 1컵 (씨 제거 후 잘게 자름), 염소치즈 크럼블 1/4컵, 구운 슬라이스 아몬드 1/4컵, 신선한 바질잎 (고명용)

드레싱 : 올리브유 1과 1/2작은술, 작은 크기 레몬 1개 (착즙), 커민 1/8작은술, 다진 마늘 1쪽, 꿀 1작은술, 잘게 자른 신선한 바질잎 2큰술


<만드는 법>

1. 오븐을 약 204℃(400°F)로 예열한다.

2. 중간 크기의 냄비에 물 1컵과 퀴노아를 넣고 센불로 끓인다. 물이 끓으면 약불로 낮추고 뚜껑을 덮은 후 15분간 끓인 후 불을 끈다. 포크로 퀴노아를 부슬부슬하게 섞어준 후 큰 그릇에 담는다.

3. 물이 끓는 동안, 중간 크기의 그릇에 고구마, 올리브유, 마늘, 오레가노, 커민, 카옌 후추를 넣고 섞는다.

4. 호일을 깐 접시 위에 올려놓고 예열된 오븐에서 15분간(또는 고구마가 포크가 들어갈 정도로 익을 때까지) 굽는다. 너무 오래 구워서 흐물거리지 않도록 한다.

5. 접시에서 5분간 식힌 후, 퀴노아가 담긴 그릇으로 옮긴다.

6. 작은 그릇에 올리브유, 레몬즙, 커민, 마늘, 꿀, 바질을 넣고 섞어서 드레싱을 준비한다.

7. 퀴노아와 고구마가 담긴 그릇에 드레싱을 얹고, 체리와 염소치즈, 슬라이스 아몬드를 넣는다.

8. 기호에 따라 소금, 후추, 레몬즙을 적당히 가미하고, 염소치즈 크럼블과 신선한 바질잎을 고명으로 추가한다. 
she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