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수입차
  • [팩트체크] 아우디 A3 ‘40%’ 파격할인…일반 판매용, 리스만 해당될듯

  • 기사입력 2018-07-25 17:4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총 3000여 대 분량 전국 판매 딜러들에 분배…“곧 정식 판매 개시”

- 일선 대리점 계약하러 온 고객들 북새통 “색상 한정…리스로만 판매”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아우디코리아는 2018년형 A3 차량 3000여 대를 40% 가량 할인된 가격에 판매하기로 결정했다고 25일 밝혔다.

이 할인율이 적용되면 만약 공식 판매가가 4000만원일 경우 2400만원만 주고 살 수 있게되는 셈이다.

할인 대상 차량은 전량 가솔린 세단 모델로, 아우디코리아는 국내 인증이 끝나는대로 곧 판매를 시작할 예정이다.

아우디코리아 측은 아직 인증이 끝나지 않은 만큼 딜러사들에 배정할 물량이 확정되지 않았다고 밝혔지만 현재 일부 대리점들에서는 색상이 제한되는 금융리스로 계약금을 받고 있다.

‘임직원용 차량이다’, ‘2년 동안 평택항에서 비를 맞은 차다’ 등 일각의 의혹에 아우디 코리아 측은 “전혀 사실 무근이다. 이번 할인 판매하는 A3는 일반 소비자에게 판매하는 2018년형 신형 페이스리프트 모델”이라고 밝혔다.



2015년형 아우디 A3 세단 모델







아우디 측이 재고 물량도 아닌 신형 A3를 이처럼 대폭 할인해 팔기로 한 것은 저공해 차량 의무 판매 비율을 맞추기 위해서다.

지난 2013년 제정된 수도권 대기환경개선 특별법은 연간 4500대 이상을 판매하는 완성차 브랜드에 친환경 자동차(순수전기차·하이브리드차·저공해차)를 연간 판매량의 9.5% 비율 이상 의무 판매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 의무 판매 비율을 맞추지 못할 경우 과징금은 500만원에 불과하지만 아우디코리아는 ‘디젤 게이트’로 이미지 추락을 겪은 만큼 신뢰 회복을 위해 법을 지키기로 했다는 입장이다.

아우디코리아의 지난 3년 간 연간 판매량은 1만9700여대로, 지난해 영업정지 처분으로 맞추지 못한 저공해 차량 판매 물량까지 있어 아우디코리아가 팔아야 하는 친환경 자동차 판매 대수는 3000여대 수준이다.

현재 아우디코리아가 판매하는 차량 중 저공해 차량 인증(배출가스 기준)을 받은 모델은 A3뿐인데, A3 모델의 과거 연간 판매량은 70여대에 불과하다.

결국 아우디코리아 입장에서는 A3를 어떻게든 3000대 가량 팔아야 하니, 출혈을 감수하고라도 할인된 가격으로 3000대를 팔겠다는 전략을 세운 것으로 보인다.

아우디코리아 관계자는 판매 시작 시점에 대해서는 “현재 인증 절차 막바지에 있고 이르면 1~2주 내, 늦어도 한 달 이내 판매가 시작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badhoney@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