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화제뉴스
  • ‘6411번 버스’ 링크 김희애 남편 이찬진 “정의당 당원 가입” 선언

  • 기사입력 2018-07-26 13:2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희애의 남편 이찬진 대표 SNS캡처.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고(故) 노회찬 원내대표를 추모하는 발길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배우 김희애의 남편 이찬진 포티스 대표가 ‘정의당에 가입하겠다’는 의사를 SNS를 통해 밝혀 화제다.

이 대표는 26일 자신의 페이스 북에 “너무나도 안타깝게 돌아가신 노회찬 의원님과는 아마 스쳐 지나며 만난 인연은 있겠지만 제대로 뵙고 이야기를 나눈 적은 없는 것 같다. SNS 댓글로 말씀을 나눈 적이 있다는 건 기억나지만 내용은 기억나지 않을 정도로 특별한 인연이 있는 건 아니다”고 운을 뗐다.

이 대표는 이어 “하지만 막연하게 유머감각이 있으시고 합리적인 분이구나 하는 정도였지 이번 일이 있기 전까지는 어떤 분인지 잘 몰랐다”며 “그제 제주로 오는 비행기에서 여러 신문에 난 기사들을 보면서 정말 엄청나게 울었지만 하루 지나고는 잊고 있었는데 오늘 아침 일찍 일어나 페이스 북을 보다가 이 동영상을 보고는 다시 한 번 콧물 흘리며 흐느끼고 울었다”며 노 원내대표의 연설 동영상을 링크했다.

이 대표가 언급한 동영상 ‘6411번 버스를 아십니까’는 노 원내대표가 2012년 진보정의당 출범과 함께 당대표를 맡으면서 한 수락 연설이다.

당시 노 의원은 6411번 버스를 이용하는 사람들이 한국사회에서 ‘투명인간’ 취급을 받는 소외된 이들임을 지적하면서 “이 분들이 어려움 속에서 우리 같은 사람들을 찾을 때 우리는 어디에 있었느냐. 진보정당이 대한민국을 움직여 온 수많은 투명인간들을 위해 존재할 때 그 일말의 의의를 우리는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해 참석자들의 심금을 울렸다.

이 대표는 “이 글 올리고 나서 정의당 홈페이지에 가서 온라인으로 당원 가입을 하려 한다”며 “제 인생에 처음으로 정당 당비를 내려고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후일 언젠가 정의당에 실망해 당비 내는 것을 멈추고 탈당할 수도 있다”며 “그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정의당이 잘해주셨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언급하며 글을 맺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