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일반
  • 설정스님, 12월31일 퇴진 입장 번복 배경은?

  • 기사입력 2018-08-13 15:2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16일 사상 초유 총무원장 탄핵사태도


[헤럴드경제=이윤미 기자]8월16일 이전 용퇴입장을 내놨던 조계종 총무원장 설정스님이 12월31일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설정 스님은 13일 오후 2시 종로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어떤 오해와 비난이 있더라도 종단 개혁의 초석을 마련하고 2018년 12월 31일 총무원장직을 사퇴할 것”이라고 말했다.

설정 스님은 종단 안정을 위해 스스로 사퇴하고자 했으나, 기득권 세력에 의해 은밀하고도 조직적으로 견제되고 조정되는 상황을 목도하면서 사퇴만이 종단을 위한 길이 아님을 깨닫게 됐다”고 설명했다.

설정 스님은 이어 “남은 기간에 각종 의혹에 대해 명백히 밝혀 한 점 부끄러움을 남기지 않겠다”며 “사부대중의 개혁에 대한 열망과 뜻을 담아 종헌종법을 재정비해 조계종 개혁을 강력하게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오는 8월16일 열리는 중앙종회에서 조계종 초유의 총무원장 탄핵이 이뤄질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설정 스님의 입장 번복은 총무원장 선거 당시 자신을 지원한 종단내 주류 세력이 조기퇴진을 요구하고 나서면서 독자생존 모색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이는 지난 주 총무부장 인사에서 드러났다.
설정스님은 지난 8월3일 총무부장으로 반 자승 인사인 성문 스님으로 전격 교체한 바 있다.그러나 성문스님이 하루 만에 사퇴하면서 마음을 굳힌 것으로 보인다.

이런 가운데 설정스님을 지지하는 불자들이 모임이 지난 11일 종단 발전과 개혁을 위해 설정스님이 있어야 한다는 입장을 발표, 힘을 실었다.

설정스님 퇴진은 단순히 설정스님 개인의 은처자 의혹에 그치지 않는다.
현재 설정스님의 퇴진을 요구하는 비주류 개혁세력은 자승 전 총무원장 중심으로 형성된 현 종단을 근본적으로 개혁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에 따라 오는 23일 전국 승려대회를 개최, 종헌종법 개혁안을 내놓을 방침이다.

그런가하면 현재 종단 내 주류 세력은 설정스님의 퇴진과 60일내 선거를 통한 새 총무원장 선거를 신속히 치러 세력을 이어가려 한다. 현재 중앙종회는 10월 임기가 끝나기 때문이다.

설정 스님의 입장 번복으로 종단 안팎의 시선은 오는 16일 중앙종회가 어떤 결정을 내릴지에 쏠리고 있다. 

/meele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